2027년 인천서 세계 최대 지구과학 국제회의 열린다
2027년 인천서 세계 최대 지구과학 국제회의 열린다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3.07.19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인천관광공사 유치 성공... 전문가 5,000여 명 11일간 인천 방문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IUGG 한국위원회와 함께 국내 최초로 ‘2027 국제측지학 및 지구물리학 연맹 총회(IUGG : International Union of Geodesy and Geophysics General Assembly)’ 유치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인천은 지난 18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8차 IUGG 베를린 총회’ 에서 우수한 접근성과 문화·관광자원, MICE지원 프로그램 등을 앞세워 치열한 경쟁을 뚫고 최종 개최지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4년마다 개최되는 국제측지학 및 지구물리학 연맹 총회는 2003년 일본에서 개최된 이후 20년 만에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개최되며, 전 세계 지구과학분야에 대한 연구 성과를 공유하며 이를 홍보하고 관련 분야의 업무를 조정할 목적으로 개최하는 국제 학술대회이다.

학술대회는 2027년 7월12일부터 22일까지 11일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되며, 외국인 3000명 이상이 참석하는 5000여 명 규모의 국제회의로 약 166억원의 생산 및 소득유발효과 등 인천시에 큰 경제적·사회적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2026 세계작업치료사연맹 국제회의(3000명, 5일간)’, ‘2028 국제진균학술대회(1000명, 5일간)’ 등의 국제회의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백현 인천관광공사 사장은 “IUGG 총회를 찾는 5000여 명의 국내외 참가자들이 인천의 매력을 충분히 느끼고 갈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인천에서 ADB 연차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치와 MICE 개최지로서의 우수한 여건을 강조해 중대형 국제회의를 집중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jy609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