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여름 휴가, 300인 미만 3일 vs 300인 이상 5일
기업 여름 휴가, 300인 미만 3일 vs 300인 이상 5일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3.07.09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3.7일 시행…기업 58.4% 하계휴가비 지급
[표=경총]
기업규모별 하계휴가비 지급 계획.[표=경총]

올해 300인 이상 규모의 기업이 5일 이상 하계휴가를 떠날때 300인 미만 규모 기업은 3일 보내는 것으로 조사됐다.

9일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5인 이상 645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3 하계휴가 실태 및 경기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하계휴가 실시기업의 휴가 일수는 평균 3.7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300인 이상 기업은 ‘5일 이상’이 57.4%, 300인 미만 기업은 ‘3일’이라는 응답이 53.5%로 가장 많았다.

300인 이상은 ‘3일’이라는 응답이 22.1%, 300인 미만은 ‘5일 이상’이라는 응답이 25.7%였다.

응답 기업의 90.2%가 ‘올해 하계휴가를 실시한다’고 답변했으며 나머지 9.8%는 ‘별도의 집중 기간 없이 연중 연차 사용’이라고 응답했다.

업종별로 제조업은 ‘단기간(약 1주일) 집중적으로 휴가 실시’가 71.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비제조업은 ‘상대적으로 넓은 기간(1~2개월) 동안 휴가 실시’가 77.5%로 가장 높게 집계됐다. 단기간에 하계휴가를 실시하는 기업들은 8월초에 집중적으로 하계휴가를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계휴가 실시기업의 58.4%는 올해 하계휴가비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전년(57.7%)에 비해 소폭(0.7%p) 증가한 수치다. 하계휴가비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기업 비중은 300인 이상 기업(69.1%)이 300인 미만 기업(57.0%)보다 12.1%p(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올해 연차휴가 사용촉진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기업 비중은 62.2%로 전년(58.1%)보다 4.1%p 늘었다. 300인 이상 기업과 300인 미만 기업 모두 올해 연차휴가 사용촉진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라는 응답이 전년보다 다소 늘어났다.

올해 하반기 경기가 상반기에 비해 어떠할 것으로 예상하는지에 대한 설문에서 300인 이상 기업은 올해 하반기 경기가 ‘상반기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이 54.9%로 가장 높았다. 300인 미만 기업은 하반기 경기가 ‘상반기보다 악화될 것’이라는 응답이 46.2%로 가장 높게 나타나 규모별로 차이를 보였다.

하반기 투자 계획에 대해선 ‘상반기와 유사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한다는 응답이 63.8%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하반기 투자가 상반기보다 ‘축소’될 것으로 예상한다는 응답 25.2%,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는 응답 11.1% 순으로 나타났다.

youn@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