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수수료율, 패션앱 19%·숙박앱 12%·오픈마켓 11%…입점업체 매우 부담
판매수수료율, 패션앱 19%·숙박앱 12%·오픈마켓 11%…입점업체 매우 부담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3.07.0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신사, 24.5% 가장 높아…네이버 7.1% 업계 최저
배달앱 입점 사장님, 주문 건당 배달비 3473원 부담
[표=중기중앙회]
평균 명목 판매수수료율[표=중기중앙회]

온라인플랫폼 입점업체의 평균 명목 판매수수료율이 패션앱(19.1%), 숙박앱(11.8%), 오픈마켓(11.1%) 순으로 조사됐다. 무신사가 24.5%로 가장 높았고 네이버는 7.1%로 가장 낮았다.

9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오픈마켓과 배달앱, 숙박앱, 패션앱 등 온라인플랫폼 입점업체 1200개사를 대상으로 '온라인 유통거래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입점업체가 체감하는 비용부담은 상대적으로 배달앱과 숙박앱 분야에서 높게 나타났다. 배달앱 입점업체가 부담하는 주문 1건당 배달비는 평균 3473원이었다.

조사대상은 △오픈마켓 쿠팡, 네이버, G마켓, △배달앱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숙박앱 야놀자, 여기어때, △패션앱, 무신사, 지그재그, 에이블리, 네이버패션이다.

현재 비용부담 적정성에 대한 체감도(100점 만점 기준)는 패션앱(51.7점), 오픈마켓(44.9점), 숙박앱(32.8점), 배달앱(32.3점) 순이었고 비용이 매우 부담 또는 부담된다고 응답한 업체의 비율은 배달앱(64.7%), 숙박앱(62.3%), 오픈마켓(36.0%), 패션앱(29.0%) 순이었다.

한 달에 부담하는 광고비는 숙박앱 입점업체가 평균 89만9110원, 배달앱 입점업체가 평균 19만1289원으로 나타났고 판매가에서 광고비 등 기타 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은 오픈마켓이 평균 7.0%, 패션앱이 평균 2.9%로 조사됐다.

플랫폼과 거래 과정에서 불공정․부당행위를 경험했다는 업체의 비율은 숙박앱(10.7%), 배달앱(7.3%), 오픈마켓(6.3%), 패션앱(2.7%) 순이었고 플랫폼 입점업체가 가장 많이 경험한 불공정·부당행위 유형은 4개 분야 모두 '비용부담이 과다하지만 협상력 차이로 대응이 어려움'이었다.

현재 논의되는 민간 차원의 자율규제 외에 최소한의 법적 규율로 '온라인플랫폼 공정화법'이 제정돼야 한다고 응답한 입점업체의 비율은 숙박앱(78.7%), 배달앱(77.3%), 오픈마켓(77.0%), 패션앱(71.3%) 순이었다.

플랫폼-입점업체 간 중개 거래 계약의 명확한 가이드라인으로 표준계약서 제정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배달앱(68.0%), 숙박앱(67.3%), 오픈마켓(61.3%), 패션앱(55.7%) 순이었고 표준계약서에 반영되어야 할 항목으로는 4개 분야 모두 '입점업체 규모별 수수료 차등제 도입 등 비용부담 완화 방안'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손성원 중기중앙회 소상공인정책실장은 “지난해부터 분야별 온라인플랫폼 자율규제 논의가 진행되고 있지만 플랫폼 입점업체가 체감하는 비용부담 관련 애로는 여전히 해소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오픈마켓과 배달앱은 올해 마련된 자율규제 방안을 철저히 준수해야 하며 향후 숙박앱과 패션앱 분야 자율규제 방안에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실질적인 개선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oun@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