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기술보호 장착…변호사 방문 '자문' 시작
스타트업 기술보호 장착…변호사 방문 '자문' 시작
  • 김태형 기자
  • 승인 2023.07.0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 기업에, '찾아가는 법률 상담서비스' 돌입
스타트업 기술보호 상담 및 안내 절차 도표. [사진=중기부]
스타트업 기술보호 상담 및 안내 절차 도표.[그래=중기부]

스타트업 기술보호를 위한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4일 신산업 분야에서 스타트업이 보유한 기술을 보호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법률 상담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신산업 분야에는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모빌리티 △친환경·에너지 △ 로봇 △빅데이터·인공지능(AI) △사이버보안·네트워크 △우주·항공 △차세대 원전 △양자기술이 포함된다.

올해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에 선정된 스타트업은 자사 핵심기술을 보호하기 위한 법률상담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중소기업 기술보호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소속 변호사가 직접 신청 기업을 방문해 무료로 법률 상담을 해준다.

신청기업은 △중소기업기술보호법, 상생협력법 등 중소기업 기술보호 관련 법률 △지식재산권 △비밀유지계약(NDA) △경업금지약정서 작성 자문 △정부의 기술보호 지원제도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신산업 스타트업이 이번 기술보호 법률 상담으로 핵심기술을 안전하게 보호해 우리나라 경제를 책임지는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혁신기술로 무장한 벤처·스타트업들이 기술침해에 대한 걱정 없이 시장에서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thkim7360@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