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적인 봄 분위기 연출한다
환상적인 봄 분위기 연출한다
  • 보령/박상진기자
  • 승인 2010.04.1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 주산면 보령댐 벚꽃길 이번 주말 ‘절정’
보령댐 입구 6.5km 벚꽃길이 이번주 절정, 주말이면 보령댐 입구에 노란 유채바다와 벚꽃이 어우러져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이상저온으로 예년보다 개화시기가 일주일 정도 늦어진 보령댐 입구 벚꽃길은 이번주부터 하나둘씩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해 이번 주말에 절정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하천을 따라 피는 유채꽃은 노란 꽃잎과 연둣빛 줄기의 천연색으로 벚꽃의 아름다움을 돋보이게 해 벚꽃과 함께 어우러져 노란 물결로 장관을 이뤄 봄나들이 장소로 인기가 짱이다.

주산 벚꽃길은 주산초등학교 정문앞에서부터 보령댐 입구까지 6.5km에 이르며 20여년생 왕벚나무 1,400여 그루의 벚꽃으로 아름다운 터널을 이루고 있어 서해안 지역의 대표 벚꽃길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주산면는 2004년부터 매년 벚꽃 길 걷기대회 축제를 하고 있으나 올해에는 지난 9일 천안함 침몰 사고와 관련한 국민의 충격과 애도 분위기를 고려 간소하게 개최했다.

임화빈 주산면장은 “하천에 핀 노란 유채꽂과 하얀 벚꽃길이 조화를 이뤄 환상적인 봄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며 “앞으로 관광보령의 대표적인 봄 축제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