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에 '원팀코리아' 파견…실질적 협력 방안 모색
사우디에 '원팀코리아' 파견…실질적 협력 방안 모색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3.06.21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프로젝트 국내 기업 참여 위한 홍보·지원 나서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정부가 사우디에 원팀코리아 수주지원단을 파견해 양국 간 실질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국내 기업이 사우디 주요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지원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5일까지 사우디아라비아에 원희룡 국토부 장관을 단장으로 한 원팀코리아를 파견한다고 21일 밝혔다.

국토부는 주택 협력 포럼과 모빌리티 혁신 로드쇼 등 양국 협력 플랫폼에 참여한 원팀코리아 기업들이 축적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건설 인프라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사우디 진출이 가시화됨에 따라 이번 파견을 기획했다. 이를 통해 국내 기업 경쟁력을 홍보하고 실질적인 사업 논의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에 원 장관은 22일 사우디 도시농촌주택부 및 에너지부 장관 등 주요 정부 인사와 만나 건설 인프라와 플랜트 등 분야에서 실질적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 사우디 비전 2030에 따라 디지털 전환과 기후변화 대응 등 새로운 분야에 대한 협력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지난 3월 네이버와 사우디 도시농촌주택부가 맺은 디지털전환 협력 MOU(양해각서) 후속 사업 구체화 방안을 논의한다.

이와 함께 국내 기업인 대영채비와 사우디 충전회사 'icharge' 간 사우디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 협력 MOU 체결식에 참석하는 등 IT(정보기술), 모빌리티 분야에서 국내 기업의 사우디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23일에는 현대건설이 시공 중인 마르잔 플랜트 건설 현장을 방문해 현장 근로자를 격려하고 현지 진출기업 간담회를 통해 사업 동향 및 애로사항을 들을 예정이다.

원 장관은 "G2G(정부 간 거래) 네트워크를 통해 프로젝트 발주정보 및 컨택 포인트를 적극 제공해 양국 민관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고 협력 플랫폼을 지속 마련해 원팀코리아 경쟁력과 혁신 기술을 홍보하겠다"며 "사우디 주요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