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토목·건축학회, BIM·스마트건설 교육 확대 협력
국토부-토목·건축학회, BIM·스마트건설 교육 확대 협력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3.06.1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과목 확충·민간 전문가 양성·현장 실태조사 등 추진
국토부-토목학회-건축학회 BIM·스마트건설 교육 확대 업무협약서. (자료=국토부)
국토부-토목학회-건축학회 BIM·스마트건설 교육 확대 업무협약서. (자료=국토부)

국토부와 토목·건축학회가 BIM, 스마트건설 활성화를 위한 교육 확대에 힘을 모은다. 국토부가 관련 교과목 확충과 민간 전문가 양성, 현장 실태조사 등을 추진하고 두 협회가 이를 지원하면서 정책 과제를 제안한다.

국토교통부는 대한토목학회, 대한건축학회와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ling)·스마트건설 교육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19일 맺는다고 밝혔다.

BIM은 입체 모델을 활용해 건설 모든 단계의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기술이다. 스마트건설은 첨단 기술과 자동·지능화 등을 통해 건설 생산성과 안전성을 높이는 방식이다.

국토부는 지난해 7월 '2030년 건설 전(全) 과정 디지털·자동화'를 목표로 '스마트건설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공공공사 중심 BIM 의무화와 건설기계 자동화 기준 정비, 스마트건설 생태계 육성 등을 추진 중이다.

국토부와 토목학회, 건축학회는 정부 정책에 맞춰 청년 교육을 확대하고 BIM과 스마트건설 정착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두 학회와 협력해 BIM·스마트건설 관련 교과목 확충과 민간 전문가 양성, 현장 실태조사, 정책 발굴에 나선다.

토목학회와 건축학회는 디지털 교육 콘텐츠 개발을 지원하고 미래 건설 기술자를 위한 기술자격제도 변화 등에 대한 정책 과제를 제안할 예정이다. 

국토부와 토목·건축학회는 이번 협약 이행과 협력 활성화를 위해 정례 실무회의를 열기로 했다.

김규철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우수인력 양성뿐만 아니라 건설산업 혁신을 위한 스마트건설 관련 생태계 확대에도 유관 학회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dh4508@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