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 수출기업 84% "연내 회복 어렵다"
대중 수출기업 84% "연내 회복 어렵다"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3.05.1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기업들, 중국 빠른 기술성장 위협감 느껴"…골든타임 3년뿐
기업빌딩 숲 이미지. [사진=아이클릭아트]
기업빌딩 숲 이미지. [사진=아이클릭아트]

대중(對中) 수출기업 대다수가 올해 안에 무역 수출 부진 흐름이 개선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 기업은 중국의 기술자립도 향상에 따른 국산 제품의 경쟁력 약화를 우려했다.

10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대중수출 부진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대중 수출기업의 절반(50.7%)은 ‘올해 들어 대중수출 위축과 부진을 체감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체감 못한다’는 답변의 3배에 달하는 수치다.

올해 안에 대중수출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본 기업은 전체의 84.3%에 달했다. 다수 기업들은 ‘대중수출 회복 시점’에 대해 ‘2∼5년 후에야 회복될 것’(40%)으로 전망했다. 이어 ‘내년에야 회복 가능’(27.3%), ‘중국의 산업구조 고도화와 기술향상에 따라 예년 수준으로의 회복은 어려울 것’(17%), ‘중국 리오프닝 효과 가시화로 금년 안에 회복 가능’(15.7%)이라고 답변했다.

대한상의 측은 “대중수출 부진은 반도체 단가 하락, 중국기업들의 보유 재고량 증대 등 단기적 요인과 한국으로부터 수입하던 중간재 자급률 상승 등 구조적 요인이 복합 작용했기 때문”이라며 “반도체 가격 상승과 중국의 리오프닝 효과만을 바라고 있기보다는 최근 10년간 보여 온 대중수출의 정체 추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기업들은 중국의 빠른 기술 성장에 위협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이 체감하는 중국 기업과의 기술경쟁력 격차’에 대해 ‘비슷한 수준’(36.6%)이거나 ‘뒤처진다’(3.7%)고 답한 기업이 40.3%에 달했다. 중국보다 앞선다는 응답도 ‘3년 이내’(38.7%)라는 응답이 ‘5년 이내’(15%)와 ‘5년 이상’(6%)을 합한 응답(21%)보다 많았다. 중국과의 기술경쟁력 격차를 유지하거나 벌릴 수 있는 골든타임이 3년 밖에 남지 않았다는 위기감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많은 기업들이 ‘향후 5년간 한국과 중국의 기술성장 속도 예상’에 대해 ‘중국의 성장속도가 한국을 능가하거나(41.3%) 비슷할 것(35%)’으로 내다봤다. 한국의 성장속도가 중국을 능가할 것이라는 답변은 23.7%에 그쳤다.

기업들은 최근 중국에서 일고 있는 ‘궈차오(國潮, 애국소비)’ 열풍에 대한 우려감도 내비쳤다. ‘궈차오 열풍에 따라 한국제품 및 중간재에 대한 선호도 감소를 체감하는지’에 대해 응답기업 3곳 중 1곳은 ‘그렇다’고 답변했다. ‘체감 못한다’는 답변은 31%, ‘보통’이라는 답변은 36.3%로 집계됐다.

기업들은 중국을 대체할 수출시장으로 어느 나라가 가장 매력적이냐는 질문에 대해 △‘아세안’(37.3%) △‘인도’(31.7%) △‘미국’(12.7%) △‘중동’(9%) 등을 차례로 꼽았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미중 갈등 심화와 코로나 봉쇄 경험으로 중국이탈이 가속화되고 중국 자급률 제고도 첨단산업과 고부가가치 품목으로까지 확대되는 양상”이라며 “무역흑자 전환을 앞당길 수 있는 단기정책과 더불어 주력제조업의 고도화, 첨단산업분야 기술투자 위험분담 등 수출․산업경쟁력 전반을 쇄신할 수 있는 구조적 대책 마련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frog@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