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노조 불법행위 적극 신고' 다짐
건설업계, '노조 불법행위 적극 신고' 다짐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3.04.11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건협-시평 상위 30개사, 현장 정상화 의지 다져
11일 서울시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건설 현장 정상화를 위한 결의대회'가 열렸다. (사진=대건협)

대한건설협회(이하 대건협)가 2022년 기준 시공능력평가(이하 시평) 상위 30개 건설사와 함께 11일 서울시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건설 현장 정상화를 위한 결의대회'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의대회는 건설 현장을 책임지는 원도급사들이 더 적극적으로 건설노조 불법행위 근절에 앞장서자는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대건협과 시평 상위 30대 건설사는 건설 현장 정상화를 위해 건설노조 불법행위를 정부 기관에 적극 신고하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노조의 불법행위와 횡포에 대해 원도급사와 하도급사를 구분하지 않고 문제해결에 적극 나설 것을 다짐했다.

이와 함께 대건협은 이날 결의대회에서 한국타워크레인협동조합과 건설 현장 타워크레인 조종사의 적정수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건협과 타워크레인협동조합은 건설 현장에서 노조 소속 타워크레인 조종사의 불법행위 등으로 인력 공백이 발생할 경우 건설사나 타워크레인 임대사 요청을 받아 조종사를 대체 투입하기로 했다.

대건협 관계자는 "건설 현장 정상화를 위한 결의대회를 통해 그간 현장에 뿌리 깊게 박힌 건설노조의 불법행위가 근절돼 건설 현장 건전한 노사문화가 정착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eojk052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