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당일 성폭행·살해했다”
“실종 당일 성폭행·살해했다”
  • 김삼태기자
  • 승인 2010.03.15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길태 살인혐의 인정…부산경찰, 오늘 현장 검증
여중생 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사상경찰서는 15일 피의자 김길태(33)가 시신 유기에 이어 성폭행과 살인 혐의에 대해서도 인정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경찰은 김이 범행을 저질렀던 지난달 24일 밤 평소 주량인 소주 1병보다 많은 술을 마시고 취해 기억이 잘 나지 않지만 어렴풋이 L양(13)이 소리를 질렀던 것 같고 이를 막기 위해 손으로 입을 막아 살해한 것 같다고 14일 밤 조사에서 진술했다고 밝혔다.

김은 이후 정신을 차려보니 L양이 옷이 벗겨진 채 방바닥 전기매트에 누워 있었고 자신은 앉아 있는 상태에서 옷매무새가 흐트러져 있는 상태였으며, 이후 집 밖으로 나와 시신 처리장소를 물색해 맞은편 집에 있는 물탱크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김은 범행 현장에 있던 노끈을 이용해 시신을 묶은 후 옥매트 가방에 넣어 매고 나와 미리 봐둔 39m 가량 떨어진 빈집 담벽까지 시신을 옮겼다.

이후 빈집 옆 물탱크 뚜껑을 열고 시신이 들어 있는 가방과 옷이 든 비닐봉지를 넣고 유기했다.

경찰은 김의 시신 유기 장면을 목격한 주민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주민은 김이 검거된 후 경찰에 신고했으며, 시신 유기를 목격한 시간을 이날 밤 자정께로 기억해 경찰은 이 시간을 전후해 살해가 이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김이 살인과 시신 유기 부분을 인정함에 따라 유인 및 납치 과정 등 마지막 의문점에 대해 보강수사를 거쳐 이르면 16일께 현장검증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L양의 살해 시점이 실종 당일 밤인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신고 접수 후 적극적인 수색 등 초기 대응이 부족했다는 언론의 지적에 대해 당일은 일부 경력으로 수색을 하다 보니 솔직히 경찰의 대응에 부족한 점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