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 방일, 협력복원→경제안보 확장"
대통령실 "尹 방일, 협력복원→경제안보 확장"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3.03.1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 16~17일 윤석열 대통령의 일본 방문에 대해 대통령실이 "(일본과) 기존 협력채널의 복원 노력을 하면서 공급망 안정화, 핵심 첨단기술 진흥과 같은 경제안보 분야로도 협력의 범위를 확장했다"고 강조했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보도참고자료에서 "12년 만의 정상 양자 방문을 통해 그간 역대 최악으로 치달아 온 양국 관계 개선의 전환점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일 정상이 순수한 양자 방문으로 상대국을 찾은 것은 2011년 노다 요시히코 전 총리의 방한과 같은 해 12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방일 이후 처음이다.

대통령실은 이번 방일을 계기로 "정상 간 현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는 '셔틀 외교'가 재가동됐다"며 "국정과제인 '한일 셔틀외교 복원을 통한 신뢰 회복 및 현안 해결'을 지속해서 이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윤 대통령 방일 기간 전경련과 게이단렌이 발표한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금'을 언급하며 "경제적 관점에서도 공급망 안정, 수출시장 확대, 과학기술 협력 강화 등 양국의 공동이익 달성을 위한 상호 노력 의지를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이끌어 내도록 양국 간 후속 협의를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