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디지털 금고' 시범 운영
신한은행, '디지털 금고' 시범 운영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3.01.25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기술 활용해 영업점 보관 현금·골드바 자동화 관리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현금과 골드바 등 현물을 자동화로 관리하는 ‘디지털 금고’를 시범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은행들은 기존에 현금과 현물을 영업점 내 금고에 보관, 직원들이 매일 현금과 현물을 정산하는 방식으로 관리해왔다.

이번에 시범 운영하는 디지털 금고는 현금과 현물의 단순 보관을 넘어 △일일 자동 정산 △상시 이상감지 시스템 △자동 무게 측정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횡령과 분실 등의 사고를 방지, 내부통제 강화로 은행의 안전성을 높였다.

또한, 직원의 금고 관리 업무를 대체함으로써 영업점 업무 효율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은행 측은 기대했다.

디지털 금고는 영업점 직원(Teller)이 관리하던 현금과 현물을 로봇화(Roid)된 자동화 시스템이 관리한다는 의미의 ‘텔로이드(Telleroid)’의 첫 출발이라는 설명이다.

신한은행은 디지로그 브랜치인 서소문지점에서 디지털 금고를 시범 운영하고, 하반기 영업점 확대 운영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금고를 통해 영업점 내부통제가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디지털 기술로 안전성을 강화하고, 소비자 중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