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4일 제주 항공편 모두 결항
대한항공, 24일 제주 항공편 모두 결항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3.01.23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설·한파 예보 선제 조치…타 항공사 이어져
23일 오후 제주공항 내 대한항공 대기 카운터에 줄을 선 승객들 모습. [사진=연합뉴스]
23일 오후 제주공항 내 대한항공 대기 카운터에 줄을 선 승객들 모습. [사진=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오는 24일 제주공항 출·도착 항공편을 모두 결항했다. 23일 늦은 밤부터 제주도에 폭설, 한파, 강풍이 몰아친다는 예보에 따른 선제 조치다.

2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제주와 김포, 부산, 청주, 광주를 오가는 출·도착 항공편 총 44편을 모두 결항한다.

대한항공은 폭설 등 예보가 좋지 않아 이날 오후 3시쯤 전편 결항을 결정했다. 대한항공은 오는 25일 기상 상황을 지켜본 뒤 24일 결항편 승객을 대상으로 특별기 편성과 좌석 화대 등 조치를 검토 중이다.

제주항공 역시 오는 24일 오후 3시 이전 출·도착 항공편 40편을 결항하기로 했다. 이후 항공편 운항 여부는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에어부산 등 제주 기항 다른 항공사들도 오는 24일 출·도착 일부 항공편 승객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결항을 알렸다.

제주에는 이날 밤부터 오는 25일까지 산지 30∼50센티미터(㎝), 많은 곳은 70㎝ 이상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됐다. 산지 이외에는 5∼20㎝가량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한파, 강풍, 풍량특보도 발효될 것으로 예상된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