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정용진·정지선, "기본·본질 기반 경쟁력 강화" 강조
신동빈·정용진·정지선, "기본·본질 기반 경쟁력 강화" 강조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3.01.0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상품·서비스 집중 통한 위기 극복·성장기회 발굴' 주문
(왼쪽부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각 사]
(왼쪽부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각 사]

유통업계 빅(Big)3의 2023년 신년사 키워드는 ‘기본·본질에 기반한 경쟁력 강화’다.

2일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그룹에 따르면, 신동빈 롯데 회장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경영위기 극복과 새로운 성장기회 발굴을 강조했다.

유통업계 맏형인 신동빈 회장은 ‘더 나은 제품·서비스·가치 제공을 위한 끊임없는 시도’로 ‘새로운 롯데’로 도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 회장은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 기존의 틀을 깨부수고 나아가겠다는 의지가 중요하다”며 “불확실한 미래라도 지혜와 역량을 한 데 모은다면 대체 불가능한 경쟁력을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기업가치를 높이고 고객의 삶을 새롭게 변화시키며 우리 사회를 더 이롭게 만드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며 “활기차게 도약할 수 있는 역동적인 마음가짐과 유연한 사고를 가질 수 있는 기업문화, 젊은 리더십과 외부 시각을 적극 수용하는 마인드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용진 부회장은 유통업의 핵심인 ‘소비자·상품’에 대한 집중과 위기를 정면돌파할 수 있는 ‘준비된 역량’을 피력했다.

정 부회장은 “고물가·고환율·고금리 시대에 고객과의 접점이 큰 리테일 비즈니스는 더 큰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며 “위기의식은 재난을 막는 고마운 레이더로 이럴 때일수록 기본으로 돌아가 잘 대처해 도약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고객과 상품에 광적으로 집중하며 모든 계열사의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규 프로젝트를 본격 진행해 고객들에게 풍요로운 일상을 선사할 것”이라며 “수익성이 담보된 사업구조를 만들어 내실을 다지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지선 회장은 △기본 가치·목적 충실 △리프레이밍 통한 최적 가치 발굴 △구성원의 담대한 도전·내외부 파트너십을 실천가치로 제시했다.

정 회장은 “격변의 시대지만 위기극복의 저력을 바탕으로 고객 신뢰를 더욱 확고히 하고 우리만의 성장의 길을 찾아야 한다”며 “새로운 사업기회를 만들어 속도감 있게 ‘비전 2030’ 성장전략을 구현하고 더 큰 도약을 준비하자”고 주문했다.

이어 “고객과 고객사 요구 뒤에 숨은 욕구를 읽어 해법을 찾아내 실질적이 효용가치를 만들어야 한다. 또 고객이 우리의 제품과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유를 고민하고 그에 맞춰 변화해야 한다. 이와 함께 내외부 파트너십을 강화해 선순환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ksh333@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