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전 사업장 'ISO 45001' 인증 추진…'안전경영' 강화
SPC, 전 사업장 'ISO 45001' 인증 추진…'안전경영' 강화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2.12.14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경영위 권고…FSSC 22000 획득도 진행
SPC 안전경영위원회 회의 모습. 뒷줄 왼쪽 세번째가 정갑영 위원장. [사진=SPC]
SPC 안전경영위원회 회의 모습. 뒷줄 왼쪽 세번째가 정갑영 위원장. [사진=SPC]

SPC가 안전경영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여 안전경영 국제인증 확대를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SPC 안전경영위원회는 앞서 9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개최한 ‘제2차 안전경영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요청했다. SPC는 최근 발생한 SPL 사업장의 안전사고를 계기로 회사의 안전보건 경영 체계를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으로 높일 수 있도록 글로벌 인증기관을 통해 컨설팅을 받을 계획이다.

SPC는 우선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산업안전 분야의 ISO 45001 인증을 추진한다. ISO 45001은 국제표준화기구가 2018년 3월 제정한 ‘산업 보건 및 안전 관리 경영시스템’의 국제표준인증이다. 노동자 상해·질병 예방과 안전한 업무환경 제공을 위한 안전보건 경영체계를 구축한 기업 또는 기관에 부여한다. 현재는 SPC삼립, 비알코리아 등 일부 사업장만 ISO45001 인증을 획득했다.

SPC는 또 식품안전 분야에서 기존 19개 사업장이 획득한 FSSC 22000 인증을 나머지 11개 전 사업장까지 모두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한다. FSSC 22000은 국제식품안전협회(GFSI)가 승인한 국제 식품규격 중의 하나다. 글로벌 식품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채택하는 식품안전규격이기도 하다.

SPC는 이 외에도 외부 전문기관의 안전진단을 매년 정례적으로 실시해 산업 안전에 대한 내외부 신뢰를 높일 예정이다.

정갑영 SPC 안전경영위원회 위원장은 “글로벌 스탠다드를 준용할 수 있는 인증과 외부기관의 정기 진단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재해 없는 일터를 구현하고 존중과 배려의 근무환경을 조성해 신뢰받는 안전경영 문화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arkse@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