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장쩌민 前 중국 국가주석 분향소 찾아 조문
尹대통령, 장쩌민 前 중국 국가주석 분향소 찾아 조문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12.0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대가 잘 이어서 한중관계 발전시켜야"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고(故)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고(故)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고(故)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헌화와 묵념으로 장 전 주석을 추모한 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에게 "작년 노태우 전 대통령, 그리고 올해 장쩌민 전 주석까지 한 중 두 나라 간 다리를 놓은 분들이 세상을 떠나셨다"며 "이제 후대가 잘 이어서 (한중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에 싱하이밍 대사는 "한중 관계를 보다 진전시키도록 많이 도와 달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한중 수교를 비롯해 양국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과 중국 국민에게 깊은 애도와 추모의 뜻을 표한다'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조문에 앞서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앞으로 1992년 한중수교를 포함한 장 전 주석의 기여를 평가하고, 우리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유가족과 중국 국민에게 애도의 뜻을 전하는 조전을 보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