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리, 삼성생명과 5000억 규모 공동재보험 계약 체결
코리안리, 삼성생명과 5000억 규모 공동재보험 계약 체결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11.29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적 재보험 탈피 국내시장 성장 동력 확대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코리안리재보험(코리안리)은 지난달 28일 삼성생명보험과 약 5000억원 규모의 준비금에 대한 공동재보험 거래를 체결하고 지난 23일 계약체결 내용을 금융감독원에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1년여 동안 거래에 따른 효익 분석을 통해 이번에 공동재보험 거래 방안에 합의했다.  

공동재보험은 미국과 유럽에서 일반화된 금융재보험 방식으로 대규모 고액 사고와 자연재해로 인한 손실을 보상하는 전통적 재보험과는 달리 원수사가 위험률 차로 인한 보험리스크와 금리리스크를 재보험사에 전가한다. 

이를 통한 요구자본 감소로 재무건전성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코리안리는 기존 국내 생명보험 시장에서 거래되는 단순 위험보험료 수·출재 방식에서 벗어나 공동재보험 비즈니스 확장을 위해 별도 조직을 구성하고 4년간 공동재보험 사업 기반을 마련해왔다.

코리안리 관계자는 "코리안리는 1월 신한라이프와 체결한 2300억원 규모의 공동재보험 계약에 이어 이번 삼성생명과의 공동재보험 계약 체결을 통해 선진 재보험사를 넘어서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앞으로도 공동재보험 계약 증대를 통해 국내 성장 부문의 염려를 불식시키고 중장기 성장동력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