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벤투호, 가나에 2-3 석패...16강 '빨간불'
[카타르 월드컵] 벤투호, 가나에 2-3 석패...16강 '빨간불'
  • 이종범 기자
  • 승인 2022.11.29 0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12년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조규성(전북)의 멀티골에도 불구하고 가나에 아쉽게 패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패하며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1무1패(승점 1), 조 최하위로 내려가며 16강 도전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한국은 전반전에 2골을 먼저 내줬지만 후반에 조규성의 멀티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후반 23분 통한의 실점을 하면서 다시 리드를 빼앗겼고 이를 만회하지 못하면서 고배를 마셨다.

한국은 초반부터 가나의 뒷공간을 공략하고, 압박하며 기세를 올렸다. 특히 오른쪽 측면을 활발하게 괴롭혔다. 코너킥 기회도 여러 차례 만들었다.

하지만 벤투호의 초반 압박에 수세를 보였던 가나는 전반 24분 프리킥 세트피스를 골로 연결하며 균형을 깼다.

조던 아예우(크리스털 팰리스)의 프리킥 크로스를 김민재가 머리로 걷어냈고 혼전 상황에서 문전에 자리한 살리수가 왼발로 때려 선제골을 터뜨렸다.

기세를 높인 가나는 공세를 높였고 전반 34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왼쪽 측면에서 조던 아예우가 크로스한 공을 모하메드 쿠두수가 달려들며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13분 이강인(마요르카)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헤딩 골로 마무리한 조규성이 3분 뒤 소속팀 동료인 김진수의 크로스를 또 한 번 머리로 받아 넣어 2-2를 만들었다.

하지만 후반 23분 가나는 빠른 공격을 이어가며 앞서 골을 넣었던 쿠두스가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공을 왼발 슈팅으로 연결, 멀티골을 기록했다.

이날 조규성은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 한 경기에서 2골 이상을 기록한 선수로 기록되며 패배의 아쉬움을 달랬다.

한국은 1무1패(승점 1)에 머물며 다음달 3일 오전 0시에 펼쳐지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무조건 승리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baramss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