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상민 파면 요구 시 '이태원 참사' 국조위원 사퇴도 고려"
與 "이상민 파면 요구 시 '이태원 참사' 국조위원 사퇴도 고려"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11.2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원내대표 간 합의·협치 정신 무시"
"이태원 참사 정쟁화 획책… 중단하라"
국회 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이만희 국민의힘 간사(오른쪽) 등 국민의힘 소속 특위 위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산안의 정상적 처리 협조, 행안부 장관의 파면 요구 철회 등을 민주당에 요구하며 이러한 조치가 수반되지 않는 정략적 국정조사에 결코 동의할 수 없고 '국조위원 사퇴'도 고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이만희 국민의힘 간사(오른쪽) 등 국민의힘 소속 특위 위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산안의 정상적 처리 협조, 행안부 장관의 파면 요구 철회 등을 민주당에 요구하며 이러한 조치가 수반되지 않는 정략적 국정조사에 결코 동의할 수 없고 '국조위원 사퇴'도 고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 요구에 대해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위한 국정조사' 보이콧(합법적 의사진행 방해)을 시사했다.

국회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 여당 간사인 이만희 의원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정조사의 첫발을 떼기도 전에 민주당은 상임위에서 예산안을 단독 강행 처리하고 시한까지 명시하면서 행안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면서 원내대표 간 합의, 협치의 정신을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지난 24일 여야가 2023년 예산안과 민생법안 처리에 합의하면서 함께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위'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한 건 참사의 원인과 책임을 면밀히 밝히고 유족들과 피해자의 아픔을 보듬으며 다시는 이런 비극이 재발돼선 안 된다는 국민의 뜻을 받들기 위함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일련의 행태를 볼 때 '이태원 참사의 정쟁화'를 획책하는 민주당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국정조사를 시작도 하기 전에 파행으로 이끌고 있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또 "민주당에게 엄중하게 요구한다. 국민의 민생을 위한 예산안의 정상적 처리에 협조하라"며 "국정조사를 하기도 전에 마치 국정조사가 합의되기만을 기다렸단 듯이 목표를 정해 놓고 주장하는 행안부 장관의 파면 요구를 즉시 철회하라"고 날 세웠다.

이 의원은 "이태원 참사를 윤석열 정부 퇴진의 불쏘시개로 삼으려는 정략적 기도를 중단하라. 국민의힘 국조위원들은 이런 조치가 수반되지 않는 정략적 국정조사에 결코 동의할 수 없으며, '국조위원 사퇴'도 고려할 것"이라고 초강수를 뒀다.

이어 "국민의힘은 이태원 참사를 정쟁화하려는 민주당의 못된 기도를 반드시 막아 내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 마련이라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부언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