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2025년까지 소외지역 1억2000만명 디지털 격차 해소
화웨이, 2025년까지 소외지역 1억2000만명 디지털 격차 해소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11.24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U와 80개국서 연결성 제공 약속
량 화 화웨이 회장이 지난 23일(현지시간) 중국 선전에서 개최한 ‘연결성이 혁신에 미치는 영향’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화웨이]
량 화 화웨이 회장이 지난 23일(현지시간) 중국 선전에서 개최한 ‘연결성이 혁신에 미치는 영향’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화웨이]

화웨이가 지난 23일(현지시간) 중국 선전에서 개최한 ‘연결성이 혁신에 미치는 영향’ 포럼에서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의 ‘파트너투커넥트(P2C)’ 디지털 얼라이언스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량 화(Liang Hua) 화웨이 회장은 이번 글로벌 서약 체결에 따라 화웨이가 2025년까지 80개국의 소외지역에 거주하는 약 1억2000만명에게 연결성(Connectivity)을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포럼은 ICT 혁신을 통해 연결성이 가진 비즈니스 및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디지털 경제 시대에 지속가능성을 이끌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ITU와 유럽연합(UN)의 고위 임원을 비롯해 캄보디아, 나이지리아, 방글라데시, 파키스탄의 통신 장관 및 정부 관계자와 독일, 벨기에, 중국, 남아프리카의 비즈니스 리더, 파트너 및 전문가, 고객 등이 연사로 참여했다.

말콤 존슨(Malcolm Johnson) ITU 사무차장은 “단순히 연결성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합리적인 가격과 현지 언어를 지원하는 연관된 콘텐츠를 갖추고, 이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사용자의 기술력을 갖춰야 한다”며 “화웨이가 P2C 디지털 연합을 지원하고, 소외지역의 연결성 및 디지털 기술 관련 핵심 영역의 P2C 서약을 체결한 것에 대해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날 시드하스 차테르지(Siddarth Chatterjee) UN 중국 주재 조정관은 정책 담당자, 민간 부문, 학계 및 시민 사회가 ‘다중 이해관계 파트너십’을 통해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1이 경험하고 있는 심각한 디지털 격차를 해소할 것을 촉구했다.

차테르지 대사는 “우리가 살고 있는 역동적인 세상은 기술이 가진 잠재적인 혁신성을 활용하여,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포용적 금융 실현을(Financial Inclusion) 촉진하며, 성별 격차 감소, 친환경 회복에 박차를 가하는 등 더욱 번영하고 포괄적인 세상을 재설계하기 위해 한층 강화된 디지털 협력이 필요하다”며 “지금이 바로 실천할 때”라고 역설했다.

량 화 화웨이 회장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안정적인 네트워크에 대한 액세스가 디지털 시대의 기본 요구 사항이자 권리라고 설명했다. 또 여전히 연결성으로부터 소외된 사람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네트워크로의 접속은 그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량 화 회장은 “연결성은 편리한 소통을 위한 도구 그 이상을 의미할 것”이라며 “연결성은 클라우드, 인공지능(AI)과 같은 디지털 기술과 함께 모든 사람을 디지털 세계로 인도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며 더 많은 정보와 기술, 더 나은 서비스, 더욱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이는 곧 사회 및 경제 발전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차오 밍(Cao Ming) 화웨이 무선 솔루션 부문 부사장은 “가장 완전한 ICT 역량을 갖춘 화웨이는 장비, 사이트, 에너지, 전송, 안테나 등 전체 기술 혁신을 위한 잠재 역량을 집중해 고비용, 운송 제한, 전력 부족, 유지보수 문제 등 기존의 사이트 구축이 직면한 어려움을 해결한다”고 밝혔다.

또 “화웨이는 지속적으로 루럴스타(RuralStar) 및 루럴링크(RuralLink) 솔루션을 향상시켜 높은 수준의 연결성을 소외지역으로 확대하고, 해당 지역의 주민, 병원, 학교, 정부기관, 중소기업 등이 수도권과 동일한 고속 광대역 연결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화웨이는 70여개 국가의 소외지역에 거주하는 6000만명 이상의 사람들에게 루럴스타 제품군을 통한 연결성을 제공해왔다.

옵티컬 브로드밴드 네트워크의 구축은 범용 서비스 실현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 화웨이는 소외지역을 포함해 인구 밀도가 낮은 지역을 위한 혁신적인 에어폰(AirPON)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해당 솔루션은 지역 통신망을 신속하게 구축함과 동시에 장비실의 공간과 광섬유 설치 비용 및 네트워크 전력 소비를 지속적으로 감소시키는데 기여한다.

화웨이는 아프리카에서만 25만km 이상의 광섬유(Optical Fiber)를 설치해 3000만 가구가 고속 광대역을 이용하도록 지원하며 사용자 경험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 현재 제공되는 가정용 광대역의 평균 속도는 초당 30Mbit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ICT 인프라가 지속적으로 발전함에 따라 클라우드, AI와 같은 혁신 기술을 통해 농촌 및 소외지역 주민들이 디지털 세상의 편리함을 누리게 됐다. 화웨이 클라우드는 ‘모든 것의 서비스화(Everything as a Service, XaaS)’ 전략 아래 30년 이상 축적된 화웨이의 기술 전문성과 디지털 전환 경험을 클라우드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이는 곧 클라우드 환경에서 화웨이의 디지털 인프라 기능을 쉽고, 경제적이며,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이용 가능함을 의미한다.

디지털 전환과 디지털 인재,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은 소외지역의 균형 있는 개발에 필수적이다. 앞서 화웨이는 2025년까지 ICT 인프라 개선을 바탕으로 5억명이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이용하고, 50만명 이상이 포괄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파트너와 협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밖에도 화웨이는 ITU의 첫번째 P2C 파트너 국가인 캄보디아에서 우정통신부 등 정부부처 및 대학과 협력해 향후 5년 간 ICT전문가에게 1만번의 교육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화웨이 관계자는 “포괄적인 개발에 전념하며 지속적인 기술 혁신을 통해 소외지역의 디지털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모든 사람들이 디지털 생활의 편리함을 누리고, 전 세계 디지털 경제가 균형있는 발전을 이루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