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위 첫 회의부터 '파행'
여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위 첫 회의부터 '파행'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11.24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 기관 대상 대검찰청 포함 여부 두고 이견
與 "이재명 방탄용" vs "합의 불발 시 野 3당 안"
용산이태원참사진상규명과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24일 국정조사특위 첫 회의가 열릴 예정이었던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회 지연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용산이태원참사진상규명과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24일 국정조사특위 첫 회의가 열릴 예정이었던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회 지연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개최하지도 못한 채 파행에 치달았다.

국민의힘 주호영·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전날 극적 합의에 타결했지만, 국정조사 대상 기관 범위를 두고 마찰이 생기며 다시 험로에 빠진 상태다.

국민의힘은 이날 조사 대상 기관에 법무부 대신 들어간 대검찰청을 제외할 것을 요구한 뒤 회의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특위 사전회의 중 취재진과 만나 "검·경 수사권 조정 이후 마약과의 전쟁과 관련해 대검에는 수사권이 전혀 없고 인력 배치 권한이나 지휘권도 없다"며 "세부 계획서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결국 '이재명 방탄용'이라는 비판이 많다"고 지적했다.

특위 야당 김교흥 간사는 "이태원 참사 이전부터 대통령이 마약 이야기를 했고, 당정회의까지 했던 만큼 대검의 상황을 봐야 한다"면서 "만약 합의가 되지 않으면 야 3당이 합의한 대로 가야 한다"고 꼬집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