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방위산업은 미래 신성장 동력… 수출 적극 지원"
윤대통령 "방위산업은 미래 신성장 동력… 수출 적극 지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11.2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사천 KAI서 방산수출 전략회의 주재… "기술 경쟁력 확보해야"
'범정부 방산 수출지원 체계' 마련… 자생적 성장 생태계 구축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2022 방산수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2022 방산수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방위산업은 미래의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산업을 견인하는 중추"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항공기 조립 공장에서 열린 방산수출전략회의에서 이 같이 밝힌 뒤 "기술 패권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미래전에 게임체인저급 무기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산기업의 연구 및 투자 여건을 개선하고, 방위산업의 구조를 내수 중심에서 수출 위주로 전환해서 방위산업이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야한다"며 "정부는 방위산업이 국가안보에 기여하고 국가의 선도 산업으로 커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방산 수출은 우리의 안보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우방국들과의 연대를 한층 강화시켜 줄 것"이라며 "일부에서는 방산 수출로 인한 우리 군의 전력 공백을 운운하며 정치적 공세를 가하기도 하지만 정부는 철저한 군사 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산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이를 위해 윤 대통령은 방산 수출이 원전과 건설 등 다른 분야의 산업 협력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범정부 방산 수출지원 체계'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방산기업의 연구와 투자 여건을 개선하면서 방위산업의 구조를 내수 중심에서 수출 위주로 전환해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위산업에 대한 '맞춤형 수출지원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맞춤형 지원 약속은 수출형 무기 체계의 부품 개발과 성능 개량을 지원하고 부품 국산화를 확대하는 방향이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방산기업 관계자들에 "정부·군과 긴밀한 협력 체제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하며 "이 전체를 아우르는 시스템이 바로 방위산업이고 국제사회의 평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방위산업이 세계 속으로 더욱 뻗어나갈 수 있도록 정부가 확실하게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정부 들어 방산수출전략회의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