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檢 수사 포위망 들어가나… '사법 정국' 첨예
이재명, 檢 수사 포위망 들어가나… '사법 정국' 첨예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11.2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李, 민주당 방탄 뒤에 숨지 마라"
野 "당 전면 대응 위험" 우려 제기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한노인회중앙회 정책협약식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한노인회중앙회 정책협약식에서 발언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사법 리스크'의 중점에 섰다. 이제까지는 측근으로 분류된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 등 이 대표 주변부를 둘러싼 검찰 수사가 진행돼 왔다면, 검찰이 이번엔 이 대표 본인을 정조준하면서 여야 간 공방도 더욱 첨예해졌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뿐만 아니라 엄호 태세에 들어선 '민주당'을 향해서도 맹공했다.

김행 비상대책위원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 이 대표, 최고위원, 중진의원, 대변인까지 집단 리플리 증후군에 걸려있다"며 "이들은 대한민국에 곰팡이를 피우고 있다. 조폭의 그림자까지 어른거리는 이 대표, 당당하다면 본인을 향하고 있는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게 정답"이라고 날 세웠다.

김병민 비대위원은 이 대표의 배우자 김혜경씨가 휩싸인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 제보자 A씨가 '경기도청 공무원 배모씨가 이 대표 자택에서 수억 원대 현금이 든 종이가방을 갖고 나오는 걸 봤다'고 경찰에 진술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지난해 6월은 민주당 대선 예비 경선을 앞둔 시점이었고, 작년 4월과 8월 사이 이 대표의 분신이라던 김 부원장이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대선 자금을 수수했단 의혹을 받고 구속까지 됐으니 이 대표 자택에서 나왔다는 현금 뭉치에 대해 의구심을 갖는 게 바로 합리적 의혹 제기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제기되는 국민과 언론의 합리적 의혹 제기에 이 대표는 침묵으로 일관하지 말고, 민주당의 방탄 뒤에 숨지 말고, 직접 국민 앞에 나와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답하기를 바란다"고 압박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이 대표 본인이 '(의혹에 대해) 떳떳하고 먼지 한 톨, 1원이라도 받았으면 모든 공직을 내려놓겠다'고 대국민 선언을 한 것"이라며 "그렇게 떳떳하다면 조사를 받으면 될 거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성 위의장은 "그런데 이걸 조작 수사라고 하고, 정치 탄압이라고 하고, 민주주의 파괴가 되고 있다고 얘기하는데 어느 국민이 그걸 믿겠나"라면서 "당당하면 이 대표가 가서 소명하면 될 일"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이 대표가 직접 유감 표명을 하고, 당 차원의 직접 대응을 자제해야 한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조응천 의원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이게 과연 제대로 된 공정한 수사냐' 이런 점에 대해선 우리(민주당)가 정말 전력으로 대응하고, 이게 공정한 잣대가 아니라고 하는 점에 대해선 목소리를 높이고 일치단결해서 대응해야 한다"면서도 "팩트,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당이 전면에 나서 대응하는 건 굉장히 위험하다, (그에 대해서) 잘 모르니까"라고 거리를 뒀다.

이어 "과거에도 당 공식기관이, 대변인이, 당 지도부가 이렇게 사실관계 자체에 대해서 직접 대응을 한 적은 없었다고 한다"고 선 그었다.

조 의원은 "(이 대표가) 어쨌든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고, 또 민생에 전력해야 할 이런 정치의 책무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이를 계기로 삼아 일 보 후퇴하면서 또 민생에 전력하는 이 보 전진하자는 얘기"라면서도 "사실관계에 대해서 당이 직접 나서 대응하는 건 사실 굉장히 좀 불편하다"고 거듭 꼬집었다.

민주당은 전날 앞서 언급한 이 대표가 자택에 보관하던 현금을 자신의 계좌로 입금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언론 보도와 관련, "이 대표는 지난해 6월28일 대선 경선을 위한 선거기탁금, 경선사무실 임차 등 2억7000여 만원의 처리를 위해, 당시 보유하던 현금을 평소 거래하던 도청 농협 계좌에 입금했다"며 "이와 같은 예금 변동 사실을 포함한 해당 현금 보유 사실은 2020년, 2021년 재산 신고해 공직자재산신고서에 명시돼 있다"고 해명했다.

또 "따라서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돈이라는 검찰의 의혹 제기는 성립 불가능하고 이 대표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날 세웠다.

한편 검찰은 이날 앞선 자금의 출처와 구체적 용처를 확인하기 위해 이 대표와 주변인들의 수년 치 계좌 추적에 나섰다. 사실상 이 대표도 직접 수사 대상에 오른 셈이다. 검찰은 해당 자금에 이 대표 측근들이 일명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수수한 돈이 포함됐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