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수출물류 비상대책반' 운영…피해 최소화 총력
무협, '수출물류 비상대책반' 운영…피해 최소화 총력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11.2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공동 대응…피해 적극 신고 필요"
무협 로고.
무협 로고.

한국무역협회(KITA)는 화물연대의 무기한 집단운송거부에 대응해 23일 ‘수출물류 비상대책반’ 운영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비상대책반은 화물연대 동향 및 피해상황 모니터링, 피해 신고센터 운영, 대정부 건의 등의 역할을 하며 무역업계의 수출입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현장 애로 및 피해사례 수집을 위해 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 12개 국내지부, 지역 화주물류협의회(울산, 부산, 인천, 광주전남) 등을 비롯해 무역협회의 물류 컨설팅 서비스(RADIS) 27개 협력사 등까지 총동원한다.

정만기 비상대책반장은 “업계 애로와 피해는 국토부, 산업부, 해수부 등 정부 부처와 실시간 공유하며 공동 대응에 나설 계획”이라며 “화주들께서 이번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피해와 애로를 비상대책반에 적극 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피해 신고는 무역협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한 온라인 접수 및 유선으로도 가능하다.

youn@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