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금 확인 후 투자하는 시대…금융위, 제도개편 추진
배당금 확인 후 투자하는 시대…금융위, 제도개편 추진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11.2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시 저평가 요인 제거 기대…지급 시간도 단축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금융당국은 투자자가 배당금 규모를 확인한 후 투자를 결정할 수 있는 배당제도 개편을 추진한다. 

'깜깜이 투자'로 불리는 불투명한 현행 배당제도를 개편해 국내 증시 저평가(코리아디스카운트) 요인을 제거한다는 방침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금융위)는 오는 28일 코리아디스카운트 릴레이 세미나에서 배당 제도와 외국인 투자 등록제 개편을 골자로 하는 '자본시장 선진화 방안' 초안을 공개한다.

이번 배당제도 개편은 기업이 배당금 결정일 이후 주주 기준일을 정할 수 있도록 기존 배당 순서를 바꾸는 게 핵심이다.

현행 배당 제도는 상장 기업들이 매년 12월말 배당받을 주주를 확정(배당 기준일)한 뒤 다음 해 3월 주주총회에서 배당금을 결정하고 4월에 지급하는 방식이다.

금융당국은 이 같은 순서를 바꿔 배당금 결정일 이후 주주를 확정하는 방식으로 제도를 개편한다.

배당 제도가 개편되면 투자자가 배당금 규모를 확인한 뒤 투자를 결정할 수 있어 배당 투자의 예측 가능성이 높아지는 효과가 있다.

또 배당금 결정일과 배당 기준일 간격도 줄어들어 투자자가 실제 배당금을 지급받는 시간이 단축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기업에 배당을 반드시 지금처럼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처음으로 알린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당국과 법무부는 배당금 결정 방식 등을 다루는 상법과 자본시장법 해석 등을 두고 협의를 진행해왔다.

이에 대해 금융당국 관계자는 "배당금이 많고 적은지를 확인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다 보니 기업 배당 정책이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며 "배당 투자하고 싶은 외국 투자자도 배당금을 얼마 주는지를 모른 채 12월에 주식을 사야 하므로 깜깜이 투자라고 표현했다"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