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 시 법적 책임 져야"
주호영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 시 법적 책임 져야"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11.23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적 파업'… 법·원칙 따라 단호 대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파업 시사에 대해 "만일 화물연대가 집단 운송 거부를 단행한다면 그 불법행위로 인한 모든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화물연대는 이제라도 파업 선언을 거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시국이 이렇게 엄정한데 화물연대가 파업을 예고하고 있다"며 "화물연대가 내일 자정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당정이 안전운임제 시한을 3년 더 연장하겠다고 방침을 밝혔음에도 집단 운송 거부에 들어간 걸 보면 안전운임제는 핑계였을 뿐 이미 답이 정해진 정치적 파업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는 가뜩이나 어려운 우리 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 게 분명하다"면서 "공사 현장이 멈추고 물류 운송에 차질을 빚는 건 물론 국민 생활에도 심각한 불편을 끼친다"고 날 세웠다.

이어 "(민주노총 화물연대는) 비노조원 운송 방해를 위해서폭력과 폭언도 서슴지 않는 불법적 행태도 빈번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는 불법행위에는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서 단호하게 대처하기 바란다"며 "노동계의 정당한 파업이나 집회는 보장돼야 하나 정치투쟁, 불복투쟁, 과격투쟁은 결코 용납돼선 안 된다"고 거듭 압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구나 지금 민주노총은 출범한 지 6개월 밖에 되지 않은 새 정부의 퇴진 운동에 앞장서고, 북한의 도발마저 윤석열 정부의 탓이라고 하는 얼토당토않은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과연 누구를 위한 파업인지 국민들은 깊은 의문을 갖고 있고 그에 대해 엄중한 질책이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