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D-1' 건설업계 "제발 빨리 끝나길"
'화물연대 파업 D-1' 건설업계 "제발 빨리 끝나길"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2.11.23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재 선 확보 대응에도 사태 장기화 시 피해 불가피
경기도 의정부시 아파트 공사현장. (사진=신아일보DB)
경기도 의정부시 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신아일보DB)

화물연대 총파업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건설업계는 사태 장기화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당장은 미리 확보한 자재와 공정 조정을 통해 대응할 수 있지만 파업이 길어지면 공기 지연에 따른 손실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2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와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24일 0시 총파업에 나선다.

정부는 이에 대응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비상수송대책 본부를 구성하고 △군위탁 컨테이너와 자가용 화물차 유상 운송 등을 통한 화물 수송력 증강 △10t 이상 사업용 견인형 특수자동차와 자가용 유상 운송 허가 차량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등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건설업계는 미리 필요한 자재를 확보하거나 당장 가능한 공정을 먼저 진행하는 등 단기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다만 사태가 장기화하면 공정 차질로 공사 기간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만큼 피해가 커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A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사태가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더 부담될 수밖에 없다"며 "물류가 끊기면 사전에 입고 가능한 것들을 먼저 투입한다해도 전체적으로 다음 공정으로 넘어갈 수 없다 보니 사태가 빨리 해결되는 것 외에는 특별한 대책이 없다"고 말했다.

B 대형건설사 관계자도 "이런 상황을 대비해 공기를 여유 있게 잡지만 잇따른 파업 등으로 현장은 정말 힘든 상황"이라며 "한건 한건으로 인해 힘들다고 하긴 어렵지만 계속 쌓이다 보니 그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C 중견건설사 관계자 역시 "파업으로 손해를 입는 건 예상 못했던 부분은 아니다"면서도 "공정 변동은 하겠지만 그렇게 앞당겨 할 수 있는 공정이 얼마나 되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총파업으로 인한 피해가 가중되기 전에 화물연대와 정부가 서로 조금씩 양보해 조속히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D 중견건설사 관계자는 "건설업황이 심각한 상황에서 중견업체들이 어렵다고 하지만 그 밑에 영세업체들은 정말 생존이 걸린 문제"라며 "워낙 힘든 상황이라 지금은 어느 정도 살을 내주더라도 같이 사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물연대가 지난 6월 진행한 8일간 총파업에 따른 관련 산업계 피해액은 총 2조원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south@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