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영 시의원, “학생들 밥먹는 장소와 공부하는 장소 분리해야”
김혜영 시의원, “학생들 밥먹는 장소와 공부하는 장소 분리해야”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2.11.22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관내 1,354개 학교 중 교실배식 하는 학교는 237개교

서울특별시의회 김혜영 의원이 지난 2일~ 14일 까지 진행되는 서울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학생식당이 없어 교실에서 밥을 먹는 학교가 237개교임을 지적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교실배식은 음식을 운반하는 과정에서 음식이 다 식어 아이들이 차갑게 식은 밥을 먹게 된다”고 문제 상황을 꼬집었다.

이어 김 의원은 “교실에서 학생들이 급식을 먹게 되는 경우 음식 냄새가 교실에 남아있어 겨울 등 환기가 어려운 추운 계절에는 잔여 음식 냄새로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할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22일 김 의원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인 ‘학생식당 설치 추진 중인 학교를 제외한 222개교의 학생식당 미설치 현황’을 보면 향후 5년간 학생식당 설치 추진 예정인 학교는 25.2%인 56개교에 불과하다.

질의 하는 김혜영 의원(사진=서울시의회)
질의 하는 김혜영 의원(사진=서울시의회)

 

이에 김 의원은 “서울시교육청은 막대한 무상급식 예산 편성에 급급해 안전하고 위생적인 급식을 위한 식당 신설은 뒷전으로 밀려났다”고 질타하며 “학생 수 감소 등의 추이를 면밀히 분석하고 관련 예산을 적극적으로 편성 학생식당 미설치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김 의원은 “학생식당 미설치 학교 중 3분의 2 이상의 학교가 공간 부족을 이유로 내세우고 있는데 이것이 단순히 학생식당 설치에 따른 업무 가중 등을 피하기 위해 공간 부족을 이유로 내세우고 있는 건 아닌지 각 학교의 유휴교실에 대한 면밀한 실태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