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성 주무관 ‘건축시공기술사’ 자격 취득
박노성 주무관 ‘건축시공기술사’ 자격 취득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2.10.2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건축 업무 전문성 높이기 위한 열정이 건축 시공분야 최고 자격증 취득으로 이어져
박노성_주무관
박노성_주무관

충남도청 문화정책과 박노성(46‧시설 6급) 주무관이 건축시공분야 최고 자격증인 ‘건축시공시술사’를 취득했다. 

26일 도에 따르면 건축시공기술사는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시행하는 국가 기술자격으로, 건축설계부터 시공·관리까지 공학적 지식과 전문기술을 겸비하고, 실무경험이 풍부한 전문기술인력에게 부여된다.

그동안 다양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업무를 추진해 온 박 주무관은 공공건축 업무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틈틈이 시험을 준비해 이번에 결실을 맺었다.

도청을 비롯해 15개 시·군청 공무원 중 이 자격증을 취득한 공무원은 박 주무관이 최초다. 

박 주무관은 대학졸업 후 지역 건설업체에서 7년간 건축시공 실무경력을 쌓은 뒤 2008년 아산시청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도청으로 자리를 옮긴 2019년부터는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공공건축물 건립을 위한 공공건축심의, 건축공사 감독 업무 등을 담당해 왔다. 

현재는 도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충남미술관 건립사업 개관준비특별팀(TF)에서 근무 중이다.

박 주무관은 “동료 직원들의 격려와 가족의 배려로 좋은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며 “도가 우수한 공공건축물 건립에 앞장설 수 있도록 전문성을 높이고, 도민에게 양질의 건축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