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보다 투신 사망 더 많은 인천대교…한 달 1.2명꼴
교통사고보다 투신 사망 더 많은 인천대교…한 달 1.2명꼴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2.10.0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종식 의원 ”추락안전망 설치 등 특단의 조치 필요“
(사진=허종식 의원실)
(사진=허종식 의원실)

인천대교에서 투신 사고가 급격하게 늘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 11건, 한달에 1.2명꼴로 투신 사망사고가 발생하면서, 추락안전망 설치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6일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국회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 인천 동구미추홀구갑)이 국토교통부와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10월1일까지 인천대교에서 투신 사고가 15건 발생했고, 이 중 11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인천대교 투신 사고가 41건으로 집계된 가운데, 작년부터 투신 사고가 두자리수로 늘어나면서 사망자도 급격하게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안 인천대교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의 사망자수(3명, 치사율 0.71%)를 감안하면, 인천대교 투신 사고의 심각성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해 볼 수 있다.

인천대교 측은 투신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해상구간 순찰 강화 △주정차 차량 발생 시 비상방송 송출 △24시간 모니터링 체계 구축(CCTV 등) 등을 시행하고 있지만, 추락 사고를 방지하기엔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허종식 의원은 “인천대교는 인천공항과 송도를 연결하며 일평균 약 5만 대의 차량이 통행하는 대한민국의 관문”이라며 “안전은 과잉 대응해야 한다는 방침에 따라 추락안전망 설치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마포대교·한강대교 등에 추락방지대 설치 및 난간 높이를 높였고, AI로 사람의 움직임을 분석해 투신 가능성이 보이면 구조대를 급파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2019년부터 올해 6월까지 생존 구조율을 97.6%로 제고했다.

국토교통부는 국무조정실과 보건복지부에서 추진하는 ‘자살방지 예방대책’의 일환으로 지난 2019년부터 국토부 소관의 일반국도 교량을 선정, 자살방지시설 설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