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방문
윤석열 대통령,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방문
  • 김병식 기자
  • 승인 2022.10.05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농을 꿈꾸는 예비 청년농의 현장 목소리 청취
혁신밸리에서 제9차 비상경제민생회의 진행
윤석열 대통령,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방문 사진
윤석열 대통령,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방문 사진. (사진=상주시)

 

윤석열 대통령이 10월 5일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및 쌀 수확 현장을 방문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은 가장 먼저 청년농부들이 실제 농업을 경영하고 있는 임대형 스마트팜을 찾았다. 이날, 강영석 상주시장으로부터 스마트팜 혁신밸리 시설 및 운영에 대한 보고를 받은 후 딸기 온실과 토마토 온실을 각각 방문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딸기 온실을 직접 경영하고 있는 청년농부 신나라씨를 만나 경영에 관한 자세한 설명을 들었으며, 또한 신씨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청년창업보육 3기 수료생으로 올 6월부터 임대형 팜에 입주하여 경영을 이끌고 있다, 또 신씨는 5만 4천 주의 모종을 직접 육묘하여 오는 11월 경 첫 수확을 기다리고 있으며, 특히 센서와 ICT 기자재를 적극 활용하여 최적 환경을 통한 고품질 딸기 생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대통령은 직접 딸기 온실에서 태블릿 PC를 통한 안개분무, 냉풍기 작동 등 온실환경제어를 직접 시연했다.

또한, 토마토 온실에서는 방제로봇과 운반로봇의 작동 모습에 대한 설명을 청취했다. 또 미국에서 기계공학과를 전공하고 경영주로 나선 나정희씨도 청년보육센터 수료 후 임대형 팜에 입주하여 3명이 한팀을 이루어 0.5ha 농장을 경영하며 연 매출 4억 원이라는 목표를 향해 과학 중심의 영농에 힘 쏟고 있다.

이후 혁신밸리 지원센터로 이동한 대통령은 ‘젊은 농부, 똑똑한 농업 대한민국의 희망이 됩니다’라는 슬로건 하에 여성청년농, 스마트농업 관련 기업,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참여한 제9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청년농부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청년농부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상주시)

 

한편,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청년농을 육성하고 스마트팜 기자재 연구·실증 기능을 집약해 농업인-기업-연구기관 간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한 거점으로 전북 김제와 함께 1차 지역으로 선정되어 2021년 12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하였다. 특히 42.7ha로 전국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또, 핵심시설로는 신규 청년농의 실습중심 장기교육을 위한 청년창업보육센터, 청년농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자본금 마련 및 재배·경영 기회 제공을 위한 임대형 스마트팜, ICT 기자재 등의 실증·검증 및 데이터 수집·활용을 통한 기술혁신을 위한 실증단지로 구성되어 있다.

아울러 청년농의 주거 안정성 확보를 위한 청년농촌보금자리, 기업체·입주자·지역민을 위한 문화거리를 연계사업으로 조성하여 혁신밸리의 지역 파급 효과를 높이고 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쌀 수확 현장으로 이동하여 벼베기 현장을 시찰하고 농업인들과 수확한 벼를 점검하며 작황 등에 대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신아일보] 김병식 기자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