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본 상공 넘는 IRBM 발사… ICBM·핵실험 ‘우려’(종합)
北, 일본 상공 넘는 IRBM 발사… ICBM·핵실험 ‘우려’(종합)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10.0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강도 무평리서 1발 발사… 중거리 탄도미사일 8개월만
최근 이틀에 한번 무력시위… 군 “확고한 대비태세 유지”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형'.(사진=연합뉴스)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형'.(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일본 상공을 넘는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했다. 한미 해상연합훈련을 전후해 최근 열흘간 다섯 번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데다 비행거리도 늘려 도발 수위를 높였다.

4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3분께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돼 일본 상공을 통과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

비행거리는 4500여㎞, 고도는 970여㎞, 속도는 약 마하 17(음속 17배)로 탐지됐다. 이번 발사로 북한은 최근 열흘 사이 5번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이틀에 한 번씩 무력시위를 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발사를 통해 비행 고도, 거리, 속도 등을 조금씩 달리하면서 다양한 환경에서 운용 능력을 검증하고 데이터를 수집했다고 분석했다. 한국의 방어체계를 공략하기 위해 동시 운용 능력을 강화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이번 IRBM 발사는 올해 1월 30일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지난 1월 발사한 미사일은 화성-12형으로 분석됐다.

당시 비행거리는 약 800㎞, 고도 약 2000㎞로 정상 각도(30~45도) 보다 고각으로 발사해 비행거리가 짧은 것으로 평가됐다. 정상 각도로 발사했다면 최대 3500∼4500km 이상 비행해 태평양 괌을 타격할 수 있는 거리다.

괌은 미국 전략자산의 발진기지가 위치하고 있다는 점에서 미국의 ‘비핵화’ 요구와 핵정책 규탄에 반발하는 성격으로 풀이된다. 이번에는 일본 상공을 통과했다는 점으로 비춰 IRBM을 정상각도로 쐈을 가능성이 높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일본 정부는 일부 지역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리고 촉각을 세웠다. 특히 일본 정부가 북한 미사일 관련해서 엠넷과 전국순시경보시스템을 통해 경보를 발령한 것은 5년만이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북한 미사일에 대해 "폭거로 강하게 비난한다"며 피해 파악과 정보 수집, 관계국과의 연계를 지시했다

최근 북한이 도발 간격을 줄이면서 ICBM 발사와 제7차 핵실험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IRBM은 사거리가 5500km 이상인 ICBM보다는 짧다. 하지만 IRBM 발사는 도발 수위 상승의 전조로 볼 수 있는 만큼 조만간 ICBM 발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무엇보다 최근 준비를 마무리했다는 평가를 받는 7차 핵실험 실행 우려도 나오고 있다. 국정원은 북한의 풍계리 3번 갱도가 완성돼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보고 있다. 시기는 10월 16일 중국 공산당 제20차 당대회 이후부터 11월7일 미국 중간선거 사이로 예측했다.

김승겸 합참의장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한미 간 공조회의를 통해 상황을 긴밀히 공유하고 공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재확인했다.

군 당국은 “연이은 탄도미사일 도발 행위는 한미동맹의 억제 및 대응능력을 더욱 강화하게 되고,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을 심화시킬 뿐”이라며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기초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