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산업생산 2개월 연속 감소…반도체 생산↓
전산업생산 2개월 연속 감소…반도체 생산↓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2.09.30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 4.3%↑ 2년 3개월 만 최대 증가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8월 전산업생산은 반도체 불황 등의 여파로 2개월 연속 감소했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8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8월 전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7.4(2015=100)으로 전월 대비 0.3% 감소했다. 

전월 대비 전산업생산 지수는 5월 0.7%, 6월 0.8% 증가했지만 7월에는 0.3%, 8월 0.3% 감소했다. 

제조업을 비롯한 광공업은 1.8% 감소하고 공공행정이 9.3% 줄었다. 특히 반도체 생산 감소 폭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생산은 전월 보다 14.2% 감소하면서 7월(-3.5%)에 이어 2개월 연속 줄었다. 

반면 서비스업과 건설업은 각각 1.5%, 5.0% 증가했다. 

서비스업은 도소매(3.7%), 금융과 보험(3.1%), 교육(2.3%) 등에서 늘었고 건설업은 기계설치 등 토목(20.5%)에서 크게 증가했다. 

소매판매액지수(계절조정)는 112.9(2015년=100)로 전월 대비 4.3% 증가했다. 이는 2020년 5월(4.6%) 이후 최고 증가율이다. 

소비는 △3월(-0.7%) △4월(-0.3%) △5월(-0.1%) △6월(-1.0%) △7월(-0.4%)까지 5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왔지만 8월(4.3%) 반등했다. 이는 추석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내구재 소비와 비내구재도 각각 4.2%, 5.2%로 증가했다. 

이와 함께 투자도 증가했다. 설비투자와 건설기성은 전월 대비 각각 8.8%, 5.0% 올랐다. 

현재의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102.3으로 전월 대비 0.5%포인트(p) 늘었다.

다만 앞으로 경기 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99.3으로 전월 대비 0.2%p 하락했다. 이는 최근 금융시장이 요동친 것이 선행지수 순환 변동치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him56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