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의회, 제301회 제1차 정례회 폐회… 결의안 3건 채택
시흥시의회, 제301회 제1차 정례회 폐회… 결의안 3건 채택
  • 송한빈 기자
  • 승인 2022.09.29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시흥시의회제공
사진/시흥시의회제공

경기 시흥시의회가 지난 28일 제3차 본회의를 끝으로 15일간 열린 제301회 제1차 정례회를 폐회했다고 밝혔다.

29일 시의회는 주요 안건은 2021회계연도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으로 16일부터 21일까지 각 상임위원회 심사에 이어 23일부터 27일까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가 진행됐다.

또한 시의회는 회기동안 △시흥시의회 의원 연구단체 운영 및 지원 조례안 △시흥시의회 고문변호사 운영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등 5건의 의원발의 조례안을 의결했다.

이날 제3차 본회의에서 시의회는 2021회계연도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과 2022년도 행정사무감사 계획서 승인의 건,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 특별위원회 활동계획서 보고의 건을 처리했다.

앞서 제1차 본회의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 시흥시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책임 이행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이어 △한국전력공사, 시흥시 전력구 사업 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 △(주)성담, 시화이마트점 폐점 철회 재촉구 결의안을 추가로 채택했다.

한국전력공사, 시흥시 전력구 사업 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오인열 의원은 제안설명을 통해 “한전이 주민 의견 수렴 없이 진행한 전력구 사업을 즉시 중단하고 앞으로의 사업 추진에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성담, 시화이마트점 폐점 철회 재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박춘호 의원은 “(주)성담 시화이마트점의 폐점은 직원 600여 명에 대한 강제해고 살인이며, 정왕동 지역 경제를 붕괴시키는 소상공인에 대한 폭력”이라며 “향토기업으로서의 진정성과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줄 것, 근로자들이 원하지 않는 희망퇴직 권고 조치를 중단할 것, 조속한 시일 내에 시화이마트점 폐점을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날 의사일정 상정에 앞서 김수연 의원은 지난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에서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을 언급하며 “시흥시 여성 정책의 전면적인 재검토와 분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시가 지정 신청한 ‘여성친화도시’가 가진 의미는 지역 정책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는 것에 있다”며 “여성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촘촘한 정책을 추진할 것, 여성친화도시에 걸맞는 예산과 인력을 확보할 것, 시흥시만의 특화 사업을 발굴하여 적극적인 정책 추진에 힘쓸 것, 여성친화 도시 재지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 등을 주문했다.

송미희 의장은 회기를 마무리하며 “회기 동안 안건 심사에 최선을 다해 주신 동료 의원들과 시흥시장 및 관계 공무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이번에 작성된 계획서를 바탕으로 오는 11월 제2차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시흥/송한빈 기자

 

 

 

hbso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