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가짜 주민투표로 병합시도 용인안해"… 러 추가 제재 예고
美 "가짜 주민투표로 병합시도 용인안해"… 러 추가 제재 예고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2.09.29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4곳을 자국으로 편입시키기 위해 러시아가 진행한 주민투표에 미국이 "가짜 투표"라며 비판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러시아는 23일부터 닷새간 우크라 동부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4곳을 자국으로 병합하기 위한 주민투표를 시행했다. 

그 결과 해당 4개 지역 모두 87~99%의 압도적 찬성 의견이 나왔다. 

그러나 속이 들여다보이는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접지 않고 그대로 넣는 방식으로 진행돼 사실상 결과를 정해놓고 찬성표를 강요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러시아 군인들이 주민들에게 찬성표를 던지도록 압박했다는 증언도 나온다. 

서방과 우크라는 이번 투표가 국제법에 반한다며 강력 규탄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미국 정보에 따르면 러시아는 이번 주민투표 진행 과정의 각 단계를 사전에 준비하고 조정했다. 이미 몇 주 전에 러시아 관리들은 사전에 결정된 투표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었다"고 했다. 

이어 "러시아는 가짜 주민투표를 우크라 영토 병합의 명분으로 삼을 것을 보이지만 국제법과 유엔헌장의 노골적인 위반이다. 우리는 결코 불법적인 병합 시도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규탄과 함께 우크라에 11억달러(약 1조5700억원) 규모의 무기를 추가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공개했다. 지원되는 무기는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18대, 험비 차량 150대, 전술 차량 150대 등이다. 

러시아는 추가 제재한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영토 병합 시도와 관련한 러시아에 수일 내 추가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