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실트론, 3년간 481억 상생협력 프로그램…협력사 동반성장
SK실트론, 3년간 481억 상생협력 프로그램…협력사 동반성장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9.28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 체결, 대금 제대로 주기 등 준수
[사진=동반성장위원회]
[사진=동반성장위원회]

SK실트론이 대중소 기업 양극화 해소에 노력한다. 앞으로 3년간 협력 중소기업과 임직원 대상으로 총 481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동반성장위원회는 28일 SK실트론, 협력 중소기업과 함께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실트론은 협력 중소기업에게 공동기술개발 지원, 성과공유제 실시, ESG 교육 및 컨설팅 지원, 산업혁신운동 추진, 우수인력 채용지원, 협력사 임직원 복리후생 지원, 동반성장 협력대출펀드 조성 등을 실천한다.

우선 SK실트론은 협력거래(하도급, 위·수탁, 납품, 용역 등)에서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한다. 특히 협력회사의 단가 인상 요청이 있을 경우, 일정시간의 협의기간을 거쳐 단가 인상을 적용하는 납품단가 조정협의 제도를 실시한다.

또 올해부터 3년간 총 481억원 규모로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 임금지불능력 제고 지원, 경영안정 금융 지원 등 다양한 양극화 해소 상생협력 모델을 운영하기로 하였다.

협력 중소기업은 협력기업 간 거래에서도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 준수와 △R&D, 생산성향상 등 혁신 노력을 강화 △제품‧서비스 품질 개선 및 가격경쟁력 제고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과 신규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한다.

동반성장위원회는 SK실트론과 협력 중소기업의 양극화 해소 및 동반성장 활동이 실천되도록 기술 및 구매 상담의 장을 마련하는데 적극 협력하고 우수사례 도출·홍보를 할 예정이다.

박치형 운영국장은 “원자재 가격 상승과 금리 인상으로 반도체 업계의 상황이 급변하는 여건 속에서도 SK실트론이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에 동참해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기술개발, ESG 컨설팅 지원 등 협력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는 만큼 앞으로도 동반성장 문화 확산에 앞장서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