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파트너적금' 누적 계좌 수 250만좌 목전
카카오뱅크, '파트너적금' 누적 계좌 수 250만좌 목전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2.09.2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주적금 with 카카오톡’ 23만좌 넘어…3명 중 1명은 신규 가입
(이미지=카카오뱅크)
(이미지=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는 파트너적금 누적 개설 계좌 수가 250만좌를 목전에 뒀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020년 8월 이마트와의 제휴를 시작으로 파트너적금을 내놓은 이후 6번째 상품 출시 만이다.

카카오뱅크는 이달 14일에는 ‘26주적금 with 카카오톡’을 내놨다. 출시 이틀 만에 11만 좌가 개설되고 23일 기준 23만 계좌가 열리는 등 인기몰이 중이라는 설명이다.

‘26주적금 with 카카오톡’의 가입자가 늘면서 파트너적금 누적 가입 계좌 수도 250만 좌에 육박했다.

카카오뱅크는 그동안 ‘이마트’를 시작으로 ‘마켓컬리’ ‘해피포인트’ ‘카카오페이지’ ‘오늘의집’ 등과 파트너적금을 제휴해 왔다. 카카오톡과의 제휴 전 5개 파트너적금의 누적 계좌 수는 약 225만 좌다.

카카오뱅크의 8월 말 기준 26주적금 누적 계좌 수가 1340만좌인 점을 고려할 때, 250만 좌에 육박하는 파트너적금이 26주적금 인기에도 한 몫 했다는 평가다.

이번에 출시한 ‘26주적금 with 카카오톡’은 최대 연 3.7%의 금리와 함께 카카오톡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이모티콘 플러스’ ‘톡서랍 플러스’ 이용권 혜택을 제공한다.

‘26주적금 with 카카오톡’의 가입자 3명 중 1명은 신규 파트너적금 가입자다. 6번째 파트너적금임 상품임에도 여전히 다수의 신규 소비자가 유입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수신 상품으로만 인식되던 적금을 재해석하고 각종 혜택과 돈 모으는 재미와 금리까지 더해지면서, 은행과 커머스를 결합하는 카카오뱅크의 대표적인 플랫폼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는 분석이다.

‘26주적금 with 카카오톡’은 오는 27일까지 가입 가능하다. 가입 후 납입을 1회만 진행해도 카카오톡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사용할 수 있는 '톡서랍 플러스' 1개월 이용권을 제공한다.

또한 26주 만기 시 최대 연 3.70%의 금리와 함께 2개월 분의 '이모티콘 플러스' 이용권과 5개월 분의 '톡서랍 플러스' 이용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파트너적금이 플랫폼 수신 상품으로 자리잡으면서 소비자들에게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며 "기존 가입자와 새로운 소비자 모두에게 매력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제휴사와 협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