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외환거래, 건당 금액 4배↑·적발 건수 25%↓
불법 외환거래, 건당 금액 4배↑·적발 건수 25%↓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2.09.22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선미 "조사당국, 대형사건에만 집착 의심…실질 관리 필요"
(사진=진선미 의원실)
(자료=진선미 의원실)

관세청의 불법 외환거래 적발 금액은 지난 2017년 대비 건당 4배 증가했고 적발 건수는 25% 수준으로 하락했다. 

22일 진선미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의 불법 외환거래 적발 실적은 63건으로 약 2조4000억원이다. 최근 5년간과 비교해보면 적발 건수는 25%, 적발 금액은 10% 감소한 수준이다.

재산도피사범과 자금세탁사범은 5년간 하락세를 보였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적발을 위한 출장과 대면조사를 실시하지 못한 것이 실적 부진의 원인으로 예상된다.

2017년 재산도피사범은 19건(1081억원)이며 자금세탁사범은 11건(675억원)으로 적발됐다. 2021년은 두 불법거래를 합쳐 9건, 239억원의 실적을 거두는데 그쳤다. 

외환사범은 불법 외환거래 적발 건수와 금액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외환사범의 적발 건수는 2018년 정점을 기록한 뒤 감소하고 있다. 

적발 금액은 2020년 당시 2017년과 비교했을 때 17% 수준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올해는 해외여행 재개와 가상자산 적발로 증가 추이를 띄고 있다.

불법 외환거래 적발 건수는 2017년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영향으로 감소했다. 

적발 금액의 총액은 줄었지만 건당 적발 금액은 4배 가까이 늘어났다. 2017년 건당 적발액이 약 103억원이었고 올해는 377억원 수준이다. 이는 불법 외환거래의 건당 규모가 커졌음을 알 수 있다.

진선미 의원은 "불법 외환거래 적발 금액의 증감폭이 비교적 완만한 것은 건당 적발 금액이 커짐에 따른 착시효과로 적발 건수에 대한 실적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조사 당국이 대형사건에 집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확인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him56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