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남은 건 '전당대회' 뿐… 김기현·안철수 등 차기 당권주자 몸풀기
與, 남은 건 '전당대회' 뿐… 김기현·안철수 등 차기 당권주자 몸풀기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9.22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누비는 김기현, '대구' 집중공략 안철수
'원외' 유승민·나경원, SNS 돌파구… 입지 넓히기
2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디어, 미래를 위한 개혁" 大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디어, 미래를 위한 개혁" 大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하는 등 당 재정비에 박차를 가하면서 한동안 잠잠했던 차기 전당대회 당대표 주자들도 슬슬 몸풀기에 들어선 모습이다.

일찍이 당권 도전을 시사한 김기현 의원은 22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우리 당이 제대로 여당으로서 역할을 못 하고 있는 큰 이유 중 하나가 '내부 정렬이 안 돼 있으니 중구난방 아니냐', '지휘체제가 없으니 지리멸렬 아니냐' 이런 판단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차기 전당대회가) 여러 가지 사정들 때문에 계속 지연되고 있고, 지연되는 건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고도 하겠다만 할 수만 있다면 빨리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이고 여당으로서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조기 전대 개최' 카드를 다시 매만졌다.

김 의원은 최근 한 달 사이 보수세가 강한 대구, 부산을 비롯해 서울·경기 수도권과 제주, 약세인 전남 등 지역 곳곳을 누비며 당원 특강과 간담회를 열어 당심(黨心)을 다졌다.

그는 앞서 전반기 원내대표를 지낸 바 있다. 지난 대선에서는 윤석열 당시 대통령 후보와 이준석 당시 대표 사이 불협화음을 '울산 회동'을 통해 조율하는 등 중재자 역할을 뛰어나게 소화했다는 평가도 받는다. 4선 중진으로 안정적 리더십을 보유한 것도 강점이다.

SNS를 활용도도 높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야당을 향해서는 거침없이 비판하고, 정부 여당은 과감히 비호하며 노선을 분명히 했다. 이는 '선명 여당'이라는 정체성을 강조하고, 활발한 소통으로 상대적 열세인 자신의 인지도를 끌어올리는, 즉 민심(民心)을 획득키 위한 행보로 보인다.

최근 당권 도전을 가시화한 안철수 의원은 김 의원과 정반대다. 일련의 활동으로 대중적 인지도는 겸비했지만 국민의당 대표 출신인 점 등 당에 완전히 뿌리를 내리지 못한 측면도 있다. 당심이 전당대회에서 비중 70%에 육박하다 보니 이를 집중 공략하는 상태다.

안 의원은 전날 '보수의 심장' 대구를 찾아 일정을 소화했다. 자신이 2020년 코로나19 의료봉사를 했던 대구동산병원에서 간담회를 열고, 홍준표 대구시장을 만나 당내 현안을 논의했다.

특히 대구동산병원 간담회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2020년 2월29일 '대구에 의료진이 부족하니 의사 한 분이라도 와서 도와달라'는 의사협회의 절규에 가까운 긴급문자를 받고, 아내와 함께 바로 대구로 향했다"고 피력한 것도 살펴볼 대목이다.

원외인사 가운데선 유승민·나경원 전 의원의 움직임도 주목된다. 이들은 원내에 비해 주목도가 떨어지는 만큼 자신의 SNS를 통해 적극 의견을 내비치며 입지를 넓히고 있다. 이중 유 전 의원 경우 윤석열 정부를 향해 쓴 소리를 하기도 하면서 '중도' 이미지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이준석 전 대표의 신당 창당 여부도 관심이 모인다. 이 전 대표는 차기 전당대회 관련, 본인이 재등판하거나 뜻을 같이 하는 후보를 적극 지원하겠단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 개시에 들어간 만큼 직접 등판은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이 전 대표가 신당을 차릴 수 있다는 시각이다.

다만 천하람 혁신위원은 KBS라디오에서 "신당 창당 가능성은 0.1% 정도로 본다"고 선 그었다.

[신아일보] 강민정 기자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