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美 바이든과 '48초' 조우… '정상회담' 불발된 듯
윤대통령, 美 바이든과 '48초' 조우… '정상회담' 불발된 듯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09.2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만나려 '한미 스타트업 서밋' 등 불참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짧게 만났다. 48초 가량이다. 

당초 기대됐던 한미정상회담은 사실상 불발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 시내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 7차 재정공약 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조우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 종료 후 두 번째로 호명돼 무대 위에서 단체 사진을 촬영했으며, 이 과정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마주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손과 어깨를 잡으며 친근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양 정상이 마주한 시간은 48초 가량이다. 

두 정상 간 대화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일정 등의 이유로 뉴욕 체류기간을 단축하면서 한미정상회담은 사실상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행사에는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이 참석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글로벌 펀드 제 7차 재정공약 회의' 참석 대상자는 아니었지만 초청됐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당초 윤 대통령은 애초 한-미 스타트업 서밋·케이(K) 브랜드 엑스포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을 성사시키기 위해 일정을 조정하면서 한-미 스타트업 서밋·케이(K) 브랜드 엑스포 행사 등에 모두 참석하지 않았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