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뜸부기 쌀 40% 파격 할인…서산뜨레몰 선착순 판매
서산시, 뜸부기 쌀 40% 파격 할인…서산뜨레몰 선착순 판매
  • 이영채 기자
  • 승인 2022.09.2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부터 서산뜨레몰 통해 뜸부기 쌀 10kg 2만 1000원
뜸부기쌀.(사진=서산시)
뜸부기쌀.(사진=서산시)

충남 서산시가 쌀 소비 촉진을 위해 21일부터 직영쇼핑몰인 서산뜨레몰을 통해 ‘뜸부기쌀 할인판촉전’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이번 특판전은 쌀 과잉생산과 가격하락에 따른 벼 재배 농가의 소득 불안정 해소와 경영안정을 위해 기획됐다.

시는 직영 온라인쇼핑몰인 서산뜨레몰을 통해 `21년산 뜸부기쌀(10kg기준)을 약 40% 할인된 파격적인 가격인 2만1천 원에 판매한다.

판매는 선착순으로 진행되며 예산소진 시 종료된다.

이외에도 본격적으로 햅쌀이 나오는 10월 ‘햅쌀 특판전’과 11월 ‘김장철 특판전’을 추진해 온라인 구매자의 소비를 유도할 계획이다.

서산시는 쌀의 판로확보를 위해 지난 2019년 본죽(본아이에프)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쌀․찹쌀 등 약 310톤(8억 원)을 납품하고 있다.

대산공단에 지역농산물 구매를 적극적으로 요청해 현대오일뱅크,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LG화학, KCC 등에 연간 243톤(6억 원) 상당의 쌀을 납품하고 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시는 대산공단 내 구내식당을 운영하는 매출 규모 1조 원 이상의 대형식품기업과 농산물 납품 업무협약을 연내에 추진할 수 있도록 논의 중이다.

임종근 농식품유통과장은 “농자재 가격 상승과 쌀소비 부진 등으로 쌀값이 가파르게 떨어지고 있어 농가의 근심이 큰 상황”이라며 “온라인 판촉 행사 및 대형납품처 발굴 등을 통해 쌀 소비 촉진과 판로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서산시는 지난해 서산뜨레몰, 우체국쇼핑몰, 농사랑몰 등 주요 온라인몰을 통해 농특산물 소비 촉진을 유도해 약 13억 원의 판매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