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 구축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대전시,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 구축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2.09.16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체제 구축 방안 및 대전 역할 모색
대전시는 15일 지역 국회의원, 지역 산‧학‧연 우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의원회관에서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 구축을 위한 국회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대전테크노파크 권성수 ICT융합센터장, 항공우주연구원 신명호 연구원, ㈜솔탑 사공영보 대표,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 조승래 국회의원, 공공과학기술혁신협의회 이주진 회장, 과기정통부 윤미란 팀장 한밭대 김건희 교수(사진=대전시)
대전시는 15일 지역 국회의원, 지역 산‧학‧연 우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의원회관에서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 구축을 위한 국회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대전테크노파크 권성수 ICT융합센터장, 항공우주연구원 신명호 연구원, ㈜솔탑 사공영보 대표,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 조승래 국회의원, 공공과학기술혁신협의회 이주진 회장, 과기정통부 윤미란 팀장 한밭대 김건희 교수(사진=대전시)

대전시는 15일 지역 국회의원, 지역 산‧학‧연 우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의원회관에서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 구축을 위한 국회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이석봉 시 경제과학부시장, 조승래 국회의원, 과기정통부 윤미란 팀장, 항공우주연구원 신명호 연구원, 한밭대 김건희 교수, 대전테크노파크 권성수 ICT융합센터장, ㈜솔탑 사공영보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의 성공적 구축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와 대전의 역할에 대한 열띤 토론으로 진행됐다.

‘우주 연구 인재개발의 요람, 대전의 강점과 역할’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대전테크노파크 권성수 센터장은 “대전은 항우연, 천문연 등 우주핵심 R&D 기관, KAIST, 충남대, 한밭대 등 교육기관, 쎄트렉아이, 솔탑 등 국내 최고 수준의 민간기업이 입주해 있는 우주 연구·인재 개발 분야의 핵심지”임을 강조했다.

이어 ‘우주기업이 바라본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체제의 중심, 대전’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솔탑 사공영보 대표는 “기술선점 기업이 우주산업을 리딩한다며, 산·학·연 협력 연구개발 인프라가 이미 조성돼있는 대전이 우주산업 기업이 입지하기 최적지다.”라며 우주산업 기업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했다.

주제발표에 이어 공공과학기술혁신협의회 이주진 회장이 좌장을 맡고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 과기부 윤미란 뉴스페이스정책팀장, 항공우주연구원 신명호 연구원, 한밭대 김건희 교수가 토론자로 참여한 가운데 주제토론이 진행됐다.

주제토론 참석자들은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는 우주 연구개발의 핵심지이자 인재양성의 요람인 대전이 시작이자 중심이 되어 선순환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신명호 연구원은 “우주 연구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대전에 위성 시험평가시설을 설립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으며, 김건희 교수는 “우주인력 양성을 위해 산‧학‧연 협력체계가 갖춰진 대전이 인재양성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석봉 시 경제과학부시장은 “오늘 토론회는 지역의 산‧학‧연‧관이 한자리에 모여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 구축 방안과 대전 역할 모색한 뜻깊은 자리였다”며,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우주산업 클러스터 구축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 부시장은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 조성은 대전의 연구·인재 개발, 경남의 위성 산업, 전남의 발사체 산업이 조화를 이뤄 국가 우주 경쟁력을 드높일 좋은 기회”라며, “우주 연구개발의 핵심지이자 인재 양성의 중심인 대전이 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덧붙였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