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세종으로 온다… 1800억 투자 유치 성공
KT&G 세종으로 온다… 1800억 투자 유치 성공
  • 김순선 기자
  • 승인 2022.08.29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특별자치시가 시정4기 첫 투자유치 성과로 180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26일 케이티앤지(KT&G)는 업무협약을 맺고, 세종 미래산업단지 내 담배 관련 인쇄 공장을 신설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KT&G는 부지 4만 8583㎡에 인쇄공장을 2025년까지 건립할 계획으로, 투자규모는 근래 최대 규모인 1800억원에 달한다. 이번 투자로 220여 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에스지(ESG) 기반위에 ‘지속 가능한 기업 경영’을 모토로 국내 최초 친환경건축인증(LEED 인증) 공장 건립을 시도해 업무 생산성 증대와 근로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백복인 KT&G 대표는 “세종시에 생산 공장을 건립함으로써 지역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같이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시는 기업의 원활한 투자를 위해 행정적인 지원과 인허가 진행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세종시에 좋은 기업을 유치해 경제자족도시로 만드는 것이 최우선 목표”라며 “기업의 투자가 잘 이행될 수 있도록 관련 인허가 등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KT&G 매출액은 5조2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4% 증가했으며, 코로나19 대유행 2년 동안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신아일보] 세종/김순선 기자

klapa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