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PLCC 동맹 협의체 '도메인 갤럭시 카운슬' 개최
현대카드, PLCC 동맹 협의체 '도메인 갤럭시 카운슬' 개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08.2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개 파트너사 참석…데이터 활용 인프라 공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현대카드 본사에서 열린 '도메인 갤럭시 카운슬에서  현대카드 PLCC 파트너사들에게 현대카드의 도메인 갤럭시 현황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현대카드)

현대카드는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현대카드 본사에서 현대카드의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 파트너사들이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도메인 갤럭시 카운슬(Domain Galaxy Council)'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도메인 갤럭시'는 현대카드 PLCC 파트너사들의 데이터 동맹을 일컫는 말로 도메인 갤럭시 카운슬은 이들이 한데 모여 교류하고 협업을 논의하는 자리다.

2020년 10월 첫 도메인 갤럭시 카운슬이 열린 후 2년 만에 개최된 이번 도메인 갤럭시 카운슬에는 현대차와 대한항공, 이마트, 스타벅스를 비롯해 최근 도메인 갤럭시에 새로 입성한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넥슨, 미래에셋증권, 야놀자 등 총 18개 파트너사가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직접 나서 현대카드의 도메인 갤럭시 현황을 소개했다. 또 현대카드가 지향하는 데이터 사이언스의 목표와 함께 향후 선보이고자 하는 데이터 사이언스 기술과 플랫폼 등과 관련한 비전도 자세히 설명했다.

정태영 부회장은 "현대카드는 데이터의 양을 더 늘리는데 집중하기보다 지금까지 축적한 데이터 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이를 어떻게 인프라화 할 것인지를 연구하는데 모든 에너지를 쏟고 있다"면서 "도메인 갤럭시 파트너사 모두의 비즈니스가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PLCC 파트너사들과 현대카드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가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인프라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카드는 이 자리에서 현대카드의 데이터 사이언스 기술이 어디까지 발전했는지를 포함해 지금까지 어떤 성과를 거뒀는지를 PLCC 파트너사들에 공개했다. 

배경화 현대카드 전무는 현대카드의 데이터 분석 기술의 차별성을 기반으로 현대카드가 개발해 온 인공지능(AI) 기술과 이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개인화 마케팅 사례를 소개했다.

도메인 갤럭시 파트너사 간의 협업 사례도 공개됐다. 

파트너사들은 첫 번째 도메인 갤럭시 카운슬이 열린 2020년 이후 지금까지 1000여건에 달하는 데이터 협업 사례를 쌓았다. 또 최근 '넥슨 현대카드'를 출시한 넥슨과 현대카드의 오랜 파트너사인 이마트가 나서 두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 사이언스 기술과 그 적용 사례를 소개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도메인 갤럭시 카운슬은 현대카드가 발전시켜나가고 있는 데이터 기술들을 현대카드와 함께하는 모든 PLCC 파트너사들에 공유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이번 행사가 평소 한자리에 모이기 힘든 각 비즈니스 분야의 챔피언 브랜드들 모두의 성장에 도움이 되는 자리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