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동빈, IFA부스 꾸린다…목적은 중기 해외판로 개척
롯데 신동빈, IFA부스 꾸린다…목적은 중기 해외판로 개척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8.2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미국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개최…200여개사 참가
상품판촉전·수출상담회·K브랜드 쇼 진행…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중소기업과의 상생에 팔을 걷어붙였다.

롯데 유통 6개사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오는 9월 독일과 미국에서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LOTTE-KOREA BRAND EXPO)’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홈쇼핑과 백화점, 마트, 면세점, 하이마트,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 등 롯데 유통 6개사가 함께 그룹 차원에서 해외 판로개척 상생 활동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신동빈 롯데 회장이 지난 5월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참석자들과 ‘핸드 프린팅’으로 중소기업과 상생을 다짐하고 “롯데지주와 유통 관련 계열사가 적극적으로 중소기업들과 협업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후 진행되는 첫 번째 그룹 차원 상생 활동이다.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는 참가하는 중소기업 수만 200개사에 이르는 대규모 중소기업 해외 판로개척 사업이다. 지난 6월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가 신청을 받아 롯데 유통 6개사의 협력 중소기업 100개사와 미거래 국내 우수 중소기업 100개사가 선정됐다.

롯데는 선정된 중소기업에 제품 홍보 콘텐츠 제작, 온·오프라인 홍보, 국내외 TV홈쇼핑·글로벌 유통 채널을 활용한 라이브 커머스 판매 방송, 롯데 유통 계열사 바이어 초청 1:1 국내 입점 상담회 등 실질적으로 판로 확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지원활동을 펼친다.

롯데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베를린 국제가전박람회) 2022’에 처음 참가해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진행한다. IFA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산업 박람회로 미국의 CES, 스페인의 MWC와 더불어 세계 3대 가전 박람회로 불린다. 전 세계 25만명이 참관한다.

롯데는 9월5일과 6일 양일간 IFA 글로벌 마켓(Global Market)에 우수 중소기업 50개사가 참여하는 통합 전시 부스를 꾸리고 상품판촉전을 운영한다. IFA 글로벌 마켓은 유럽에 상표 등록이 안된 신규 진출 기업을 위한 전시관으로 제조·유통·수입업체들의 B2B(기업 간 거래) 소싱 플랫폼으로 활용된다.

쇼룸형 통합 전시 부스 조감도[이미지=롯데지주]
쇼룸형 통합 전시 부스 조감도[이미지=롯데지주]

통합 전시 부스는 쇼룸 형태로 거실(Living Room), 주방(Kitchen), 서재(Study Room), 옷방(Dress Room), 화장대(Powder Room), 화장실(Bathroom), 야외(Outdoor) 등 7개 섹션으로 구성되며 참가 기업들의 제품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도록 전시된다. 각 제품 앞에는 QR코드가 부착돼 부스를 찾은 관람객이나 바이어들이 손쉽게 제품 정보와 참가 기업을 확인할 수 있다.

제품 관련 상담도 바로 가능하다. 총 56석 규모의 수출 상담장은 다국적 바이어들과 참가 중소기업들간 현장 상담을 돕는다.

롯데는 이번 계기가 참가한 국내 중소기업에 해외 시장조사, 제품 경쟁력 향상, 해외 판로개척 등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9월 20일부터 21일에는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총 150개 중소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두 번째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가 열린다. 맨해튼 남동부에 위치한 피어17(Pier17)에서 진행되며 상품판촉전과 수출상담회뿐 아니라 유명 셰프들과 아티스트들의 K(코리아)-푸드·K-뷰티 쇼가 펼쳐질 예정이다. 롯데는 K-브랜드와 한류 콘텐츠를 현지에 알리는 데 톡톡히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현지 엑스포에 직접 참가하지 못한 국내 중소기업 50개사를 위해 사전 매칭된 다국적 바이어들과 온라인 상담을 동시 개최한다. 롯데는 현지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K-브랜드 홍보 동영상을 제작·배포하고 롯데월드타워 잔디광장에 설치돼 큰 인기를 끌었던 ‘어메이징 벨리곰’을 현장에 설치하는 등 브랜드 엑스포와 K-브랜드를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신동빈 회장은 “세계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좋은 중소기업이 국내에도 많이 있다”며 “이들의 해외 판로개척과 확대를 지속 지원하고 서로 협력하며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이번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기간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영상과 박람회 유치 필요성을 담은 브로셔를 활용한 유치 지원 활동도 병행한다. 롯데는 신동빈 회장을 중심으로 ‘롯데그룹 유치 지원 TFT’를 구성해 박람회 유치 지원에 전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왼쪽부터)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가수 정지훈(비), 이동우 롯데지주 부회장 등이 7월13일 부산 사직구장서 진행된 '2030 부산세계박람회'의 성공적인 유치를 기원하는 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롯데지주]

[신아일보] 김소희 기자

ksh333@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