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1기 신도시 재정비 사업, 이례적 속도로 진행"
대통령실 "1기 신도시 재정비 사업, 이례적 속도로 진행"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8.1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리적으로 가장 빠르게 추진하는 것"
"尹정부 공약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
최상목 경제수석이 지난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5차 비상경제민생회의 내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상목 경제수석이 지난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5차 비상경제민생회의 내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이 19일 1기 신도시(분당·산본·일산·중동·평촌 등) 재정비 사업 관련해 '이례적으로' 속도를 내겠다고 시사했다.

윤석열 정부가 앞서 내놓은 2024년 1기 신도시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주요 골자로 한 '8·16 부동산 대책'에 대해 공약 파기란 지적이 나오자 논란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최상목 경제수석비서관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정부가 발표한 '2024년 마스터플랜 수립완료'는 굉장히 이례적으로 빠른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최 수석은 "통상 신도시같이 도시재창조 수준의 마스터플랜은 5년 이상 걸리는 게 통상적"이라면서 "1년6개월 정도 마스터플랜이 소요되는 건 물리적으로 가장 빠르게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공약과 대통령의 약속대로 최대한 빠른 속도로 1기 신도시 재정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