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해상 응급의료 강화…안전한 바다 만든다
충남도, 해상 응급의료 강화…안전한 바다 만든다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2.08.19 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 다중인명사고 발생 시 응급환자 구조이송 위한 유관기관 첫 합동 훈련
(사진=충남도)
(사진=충남도)

충남도는 해상에서의 다중인명사고 및 중증 응급환자 발생 시 효율적인 상황대응과 인명구조를 위해 유관기관 등과 구조이송 첫 해상 합동 훈련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훈련은 도 병원선과 보령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보령해양경찰서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보령시 원산도 인근 해역에서 진행했다. 

병원선, 중부지방해양경찰청, 보령해양경찰서(함정, 파출소, 구조정), 중부청 항공단 구조헬기, 유관기관 등 선박 10여 척은 사고선박 구난구조, 응급환자 이송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

각 기관은 해상사고가 불시에 발생하는 만큼 대규모 해양사고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한 구조‧구급 역량강화, 다수사상자 발생 시 효과적인 응급환자 중증도 분류 및 이송체계를 확립하는데 중점을 두고 훈련을 실시했다.

도는 지난해 병원선-보령해양경찰서 간 해상사고 발생 시 응급환자 중증도 분류체계 및 신속한 이송체계 구축을 통한 위기대응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업무협약 이후 병원선은 올 상반기 보령해양경찰서 주관 ‘유관기관 합동 도상훈련’에 참여한데 이어 이번 첫 해상 합동훈련도 성공적으로 마쳤다.

김석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실제 해상사고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초동 대응하고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할 수 있도록 이번 훈련에 참여했다”며, “앞으로도 해상사고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다양한   사고 유형에 맞는 훈련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