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미시간기술, '고농도 폐수처리 시스템 개발' 맞손
SK에코플랜트-미시간기술, '고농도 폐수처리 시스템 개발' 맞손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2.08.1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극 활용 오염물질 분해 기술 공동 연구
김병권 SK에코플랜트 에코랩센터 대표(왼쪽)와 이병호 미시간기술 대표가 18일 서울시 종로구 SK에코플랜트 관훈사옥에서 고농도 폐수처리를 위한 스마트 전기화학적 산화 시스템 공동개발 협약을 맺었다. (사진=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하·폐수 처리기술 전문 환경기업 미시간기술과 18일 서울시 종로구 SK에코플랜트 관훈사옥에서 고농도 폐수처리를 위한 스마트 전기화학적 산화 시스템 공동개발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에코플랜트와 미시간기술은 붕소 코팅 다이아몬드 전극을 활용한 전기화학적 산화 방식 고농도 폐수 처리 신기술 개발과 현장 실증을 추진한다. 미시간기술이 전기화학적 수처리 기술이 적용된 장비 설치와 운영, 효율 테스트를 수행하고 SK에코플랜트가 테스트 결과를 종합해 최적 운영 조건을 도출한다.

자세하게는 전극을 활용해 전기화학적으로 오염물질을 분해하는 기술 개발에 나선다. 전극에 전류를 흘렸을 때 폐수와 전극 사이에서 전자가 교환되는 원리를 활용해 오염물질을 분해하는 방식이다.

SK에코플랜트는 해당 방식이 폐수 처리 시 화학약품을 사용하지 않아도 되고 폐기물 발생이 매우 적은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처리시설 구조도 간단해 정화를 위한 수조 규모나 개수가 적어 설치·운영을 위한 부지 효율성이 좋다고도 했다.

김병권 SK에코플랜트 에코랩센터 대표는 "회사의 기술 혁신은 환경사업이 당면한 취약점을 해결하는 것은 물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지향점까지 찾아가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혁신 기술들을 지속 발굴해 환경사업을 고도화하는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seojk0523@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