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구청장協, 제171차 정기회의 개최
서울시 구청장協, 제171차 정기회의 개최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2.08.17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해복구를 위한 긴급 안건 의결, 행안부와 서울시에 건의하기로
서울특별시구청장협의회 제171차 정기회의 개최(사진=서울특별시구청장 협의회)
서울특별시구청장협의회 제171차 정기회의 개최(사진=서울특별시구청장 협의회)

서울시구청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지난 17일 달개비에서 제171차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집중호우 침수피해 복구예산 지원요청’ 등 모두 9건의 심의·의결 안건을 논의했다.

이성헌 협의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위중한 상황에서, 자치구별 가용장비와 인력을 총동원해서 지원해주신 구청장님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시민들의 신속한 일상회복을 위해 서울시와 긴밀히 협조에 적재적소에 도움의 손길이 닿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서울특별시구청장협의회 민선8기 1차년도 운영계획 △민선8기 1차년도 세입·세출예산 편성 △서울특별시 도시계획위원회 위원 추천 등 3건의 사무국 자체 안건과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사업 후보지 구역계 변경기준 마련(서대문구) △서울시 전 시민 재난지원금 지급 제안(구로구) △서울시-자치구 간 시비보조금 축소 재검토 건의(송파·동작·동대문·강동구) 등 3건의 자치구 제안 안건을 논의했다.

주요 안건으로 “서울특별시 도시계획위원회 위원 추천” 은 정원 30명으로 구성된 현행 도시계획위원회 위원 중에 구청장을 단 한 명만 참여시키는 것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참여 인원을 먼저 늘리고 여러 사정을 감안 추후 추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상 두 건을 제외한 4건의 안건은 모두 원안 가결되었다.

주요 안건으로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사업 후보지 구역계 변경기준 마련’(서대문구)은 서울시가 작년에 선정한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사업 후보지’와 관련하여, 일부 후보지의 경우 구역계가 정형화되지 않은 채 후보지로 선정되거나 선정 이후 구역계 변경 요청 민원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등 공식적인 기준 부재로 인한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 사업 후보지 구역계에 관한 변경기준을 마련해줄 것을 서울시에 제안하는 내용이다.

한편 수해 피해복구에 관한 긴급 안건들도 추가되었다.

특히 5곳의 자치구에서 제안했던 “집중호우 침수 피해 지원 방안 건의”에는 △집중호우 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청 △반지하 주택·소상공인 침수피해 지원 확대 △하천 침수피해 복구비용 국·시비 지원 △상습 침수지역 모아타운 추가 선정 △주택 및 소상공인 피해 복구비 현실화 등 자치구 피해 현장에서 나온 시민들의 목소리가 생생히 담겼다.

참석자들은 침수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빠른 일상회복은 신속한 지원에 달려있다는 데 뜻을 모으고, 행정안전부와 서울시 등 유관기관에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성헌 협의회장(서대문구청장), 박일하 사무총장(동작구청장)을 비롯해 모두 24명의 구청장(부구청장 대리참석 7개구 포함)이 참석했으며, 서울시와 연석회의로 개최될 제172차 정기회의는 오는 9월 14일, 서울시청에서 열릴 예정이다.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