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한덕수 총리, 중소 규제개선 '머리 맞대'
중기중앙회·한덕수 총리, 중소 규제개선 '머리 맞대'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8.17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총리, '규제개혁 대토론회' 참석…중소기업인 130명과 토론
김기문 중앙회장 "현장규제 지속 발굴…정부와 적극 소통"
(왼쪽부터)방문규 국무조정실장,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한덕수 국무총리, 이영 중기부 장관.[사진=중기중앙회]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규제개혁 대토론회'에서 '중소기업 규제개혁 과제집'을 전달하고 있다.(왼쪽부터)방문규 국무조정실장,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한덕수 국무총리, 이영 중기부 장관.[사진=중기중앙회]

정부와 중소기업계가 중소기업의 일자리 창출과 투자 활성화를 가로막는 규제를 발굴하고 개선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7일 서울 영등포구 중기중앙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 규제개혁 대토론회'를 열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현장의 중소기업들이 규제로 어려움을 느끼는 애로사항 229건이 담긴 '규제개혁 과제집'을 한 총리에 전달하고 개선을 요청했다. 

이날 정부 측에서는 한 총리를 비롯해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유제철 환경부 차관, 이원재 국토부 1차관, 권오상 식약처 차장 등이 참여했다.

중소기업계에서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업종별 중소기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130여명의 중소기업 대표가 자리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과도한 LED조명 재활용 의무율(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 완화 등 △전체 행정구역보다 규제지역으로 묶여있는 면적이 1.6배나 넓은 경기북부 지역 중첩규제 개선 등 △임의인증임에도 불구하고 지자체, 공공기관에서 사실상 의무인증처럼 활용되고 있는 환경표지인증 등 △안경, 붕대, 체온계 등 위해성이 낮은 의료기기까지 보고해야 하는 의료기기 공급내역 보고제도 등 8개 분야 12건의 규제에 대한 현장건의가 이뤄졌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은 대기업보다 규제 대응역랑이 낮고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할 통로가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오늘 중소기업 현장규제 개혁과제를 전달했는데 앞으로도 현장규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정부와 적극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 부대행사로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고용노동부가 참여한 현장부스가 설치‧운영됐으며 사전신청을 한 약 20건의 규제에 대한 현장상담도 이뤄졌다.

youn@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